컨텐츠 바로가기

치과의사 이수진 “‘금쪽상담소’ 방송 후 母에게 욕설 문자 받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치과의사 겸 유튜버 이수진이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출연 후 어머니로부터 욕설과 협박 문자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수진은 2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엄마가 죽여버리겠다고 연락 왔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이수진은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이후 어머니로부터 ‘나가 죽어’라는 말을 들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제가 사과를 드렸는데 더 욕을 한다. 방송 끝난 후부터 카톡으로 욕을 해서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재방송 뜰 때마다 열 받나 보다”라고 전했다.

이어 “방송에서는 편집됐지만, 제가 오은영 박사님에게 ‘50살이 넘으니 엄마가 이해된다’라는 말을 했다”며 “엄마가 25살에 결혼해 26살에 저를 낳았다. 아빠가 베트남전에 참전하러 가셨고, 홀로 시어머니를 모시고 살았는데, 저를 낳았을 땐 딸이라고 할머니가 미역국도 안 끓여주고 구박했다고 하더라. 당시 엄마가 얼마나 힘들었을지 이해된다고 했는데”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딸한테 할머니가 찾아와도 절대 문 열어주지 말라고 했다. 딸이 ‘내가 할머니 힘으로 이긴다’고 했는데, 그런 문제가 아니다. 사람을 보내서 죽일 수도 있다. 예전에 부모님이 싸우실 때 칼부림도 있었고, 집에 불도 냈다”고 밝혀 충격을 자아냈다.

또한 이수진은 “방송 후 엄마가 충격받으면 어쩔까 걱정했는데, 카톡으로 장문의 욕을, 힘도 좋으시다”라며 속상해했다. 이수진은 방송 출연에 대해 “엄마는 상담하고 싶으면 둘이 하지 왜 방송 나가서 이야기하냐더라. 화려함 속에 감춰진 옷을 들춰보니 안에 심장이 뻥 뚫려있던 것 같다”며 “어린 시절 내 얘기를 하고 뭔가 이해받고 싶은 마음에 이야기한 거 같다”고 털어놨다.

앞서 이수진은 지난 14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 딸에 대한 고민을 상담하던 중 자신의 어머니에 대한 사연을 털어놨다.

이수진은 “사실 저는 엄마 품에 따뜻하게 안겨본 적이 없다. 어릴 적 사진을 보면 엄마는 늘 남동생이랑만 붙어 있다”며 “이혼했을 때 전남편이 딸에 대한 면접권을 주장해서 법원에서 관련 서류가 왔었다. 엄마한테 전화를 걸었는데 엄마가 ‘넌 그걸 왜 나한테 얘기하니. 너는 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애야. 네가 외국 가서 쥐도 새도 모르게 죽었으면 좋겠어. 한국에서 죽으면 엄마, 아빠 명예에 누가 되니까’라고 했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이수진 유튜브 채널 캡처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