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설 연휴 이후 거리두기 방침은? “현행보다 강화 안 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늘어나는 검사 대기 행렬 - 27일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2022.1.27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정부는 설 연휴 이후 현행보다 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는 도입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27일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백브리핑에서 설 연휴 이후 거리두기 조정과 관련된 질문에 “가급적 거리두기 조치를 강화하지 않는 쪽으로 운영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지난 17일 시작된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는 사적모임 인원을 최대 6명으로, 식당·카페 등 영업시간은 오후 9시까지로 제한하고 있다. 해당 조치는 오는 2월 6일 종료된다.

정부는 주말을 포함해 오는 29일부터 2월 2일까지 이어지는 설 연휴가 지나면 2월 6일 이후 거리두기를 어떻게 조정할지 결정해야 한다.

거리두기 조정으로 한때 유행 규모가 감소하는 효과가 나타났지만, 최근에는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이 2배 이상 빠른 것으로 알려진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면서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가 지난주 국내 우세종으로 자리잡은 가운데, 이날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수는 1만4518명으로 역대 최다치를 기록했다.

정부는 이동량이 많은 설 연휴가 오미크론 확산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손 반장은 “가급적 거리두기를 더 강화하는 부분 없이 오미크론 유행을 관리하는 게 최선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확진자 증가 상황만 보고 거리두기 강화를 결정하기엔 어렵다는 입장이다.

손 반장은 “거리두기는 고도의 사회경제적 비용이 발생하는 조치”라며 “확진자가 늘었다고 거리두기를 하는 게 아니다. 중증 환자와 사망자가 늘고 의료붕괴 상황이 벌어질 때 사회경제적 피해를 감수하고 거리두기로 확진자 규모를 줄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직은 좀 더 상황을 봐야겠지만, 확진자 급증이 중증화율이나 의료체계 가동률에 (위기) 상황까지 가고 있지는 않다”고 상황을 진단했다.

그러면서 “확진자 수뿐만 아니라 위중증 환자 수, 의료체계 여력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정할 것”이라며 “조정안 발표 시기는 연휴를 거쳐 확정되면 안내하겠다”고 덧붙였다.

임효진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