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해철 죽게 한 의사, 다른 의료사고로 또 기소···"3년 지나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60대 환자 혈전 제거 수술 중 혈관 찢어져···2년 뒤 사망

의사 면허 취소 상태···3년 지나면 재발급 가능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고(故) 신해철씨를 사망에 이르게 한 의사 강모씨가 과거 저지른 또 다른 의료사고 사망사건으로 기소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지난해 11월 강씨를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이번 사고는 강씨가 신해철씨 수술을 집도한 서울스카이병원에서 원장으로 근무할 당시 벌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강씨는 2014년 7월 60대 남성 A씨의 심부 정맥 혈전 제거 수술을 하던 중 혈관을 찢어지게 해 대량 출혈을 일으킨 혐의를 받는다. 당시 강씨는 환자인 A씨 본인이나 보호자 동의도 없이 개복해 시술하고, 수술 도중 질환과 관계없는 충수돌기(맹장)를 절제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그는 수술이 끝난 뒤에도 피가 계속 났지만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았으며 결국 A씨는 2016년 숨졌다.

A씨의 유족들은 2015년 강씨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냈고, 민사 재판부는 강씨의 과실을 인정한 바 있다. 2017년 1심 재판부는 "개복술을 통해 혈전을 제거한 것은 당시 의학적 수준에 비춰봤을 때 의사의 재량을 벗어난 것이고, 강씨가 최선의 주의를 다하지 않았다"고 판시했다.

강씨가 의료사고로 기소된 건 이번이 세 번째다. 그는 2013년 여성 환자의 복부 성형술 등을 시술하면서 지방을 과도하게 흡입하고, 2015년 외국인에게 ‘위소매절제술’(비만억제를 위해 위를 바나나 모양으로 절제하는 수술)을 시술했다가 숨지게 한 혐의로 금고 1년 2개월이 2019년에 확정됐다. 신해철씨 사망사고 혐의로 기소된 사건에서는 2018년 5월 징역 1년을 확정받은 바 있다.

현재 강씨의 의사 면허는 취소된 상태지만 면허가 취소되더라도 최장 3년이 지나면 의료법상 재발급이 가능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번 사건의 첫 공판은 오는 3월 8일 열릴 예정이다.

윤선영 인턴기자 candor98@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