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자진 방출 요청' 한화 김진영, 해외스카우트로 인생 2막 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한화 이글스에서 현역 투수로 뛰다가 가족 건강의 이유로 스스로 웨이버 공시를 요청했던 투수 김진영이 프런트로 제2의 삶을 시작한다.

한화는 27일 "선수 은퇴 후 한화 '전략팀 해외 스카우트로 야구인생 2막을 시작하게 된 김진영 소식을 전한다. 그동안 꾸준히 연구하며 모범을 보였던 선수들을 프런트로 영입해 제2의 야구 인생을 함께해 왔다. 전력분석원을 거쳐 지도자 길을 걷고 있는 이동걸, 윤규진, 최윤석 코치가 대표적이며, 김회성, 이상우 전력분석원 역시 선수 유니폼을 벗고 프런트가 된 케이스다"고 했다.

이어 "김진영 스카우트는 2010년 시카고 컵스에 입단해 미국 야구를 경험했고, KBO에서 뛰면서도 미국, 일본 등 선진 야구와 트렌드를 연구해온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최근에는 자비로 미국 연수를 진행, 첨단 장비, 바이오메카닉 활용법을 공부하는 등 구단 지향점에 대한 노력을 이어오고 있다"며 김진영을 스카우트로 채용한 배경을 소개했다.

다음은 은퇴 후 야구 인생 2막을 열게 된 김진영 스카우트 일문일답이다.

Q. 프런트로 합류하게 된 소감
A. 작년에 구단에 더이상 야구할 수 없는 상황인 것을 말씀드린 후에 감사하게도 구단에서 먼저 좋은 제의를 해주셨다. 프런트의 길로 가려고 한다거나 그런 구체적인 목표는 사실 없었는데, 그 시기에 좋은 제의를 받아 인생의 비전이나 방향성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되었고, 야구에 푹 빠져서 일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에 감사한 마음으로 응하게 되었다.

Q. 어떤 보직으로 함께하는지
A. ‘해외 스카우트’ 파트에서 일하게 되었다. 선수 출신이기는 하지만, 전문성이 필요한 분야이기 때문에 하나부터 열까지 다시 배우는 자세로 시작하려 한다. 경험과 노하우 등 옆에서 많이 보고 배우며, 거기에 미국 쪽 야구 경험이나 인적 네트워크 등 내가 갖고 있는 강점들을 가미해 함께 더 좋은 방향으로 시너지를 내고 싶다.

Q. 최근에 개인적으로 준비한 부분이 있을지(근황)
A. 최근에 야구 쪽 공부하기 위해 사비로 1월 5일부터 열흘간 미국 ABCA 컨벤션, 드라이브라인에 다녀왔다. 15일에 입국해 자가격리가 어제 해제된 상황이다.

10일간 자가격리 기간 미국에서 보고 온 것들과 추가로 궁금한 사항은 온라인으로 시애틀 드라이브라인 본사 관계자들과 소통하며 공부했다. 그러면서 과학장비의 활용, 선수 평가 기준에 있어 미국인들의 시각이 어떤지 알 수 있었다.

자가격리 기간 중 공부를 하면서 자연스럽게 드라이브라인 ‘베이직 피치 디자인’ 자격도 취득할 수 있었다. 3일 동안은 잠도 안 잘 정도로 온전히 몰입했던, 나에겐 너무 귀중한 시간이었다.

Q. 언제부터 팀에 합류 하나
A. 공식적으로는 2월에 있을 거제 스프링캠프에 합류할 것 같다. 오늘은(지난 26일) 서산에서 진행되고 있는 구단 히팅 컨퍼런스에 참여해, 미국 드라이브라인에서 보고 느낀 부분에 대해 브리핑할 기회를 가질 예정이다.

Q. 캠프에 프런트로 합류하면 동료들과 재회하게 될텐데 감회가 새로울 것 같다.
A. 투수조 조장 맡으면서 유쾌하고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지냈기 때문에 선수들이 나를 보면 웃을지도 모르겠다. 그 이면에 야구에 대해 계속 고민하고 공부하는 모습도 봐줬으면 좋겠기에 SNS에 더 적극적으로 야구 공부와 내가 가진 생각 등을 더 공유하며 소통했다. 무엇이 정답인지 모르지만, 내가 가고자 하는 부분들이 후배들이나 어린 선수들에게 하나의 방향을 제시해 줄 수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Q. 앞으로의 목표
A. 우선 제 앞에 주어진 해외 스카우트 파트 업무를 빠르게 배우는 게 첫 번째 목표다. 기회가 된다면, 나의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해 첨단장비 · 바이오메카닉 분야에서도 구단에 힘을 보태고 싶다. 다시 한번 한화이글스에 부름 받게 된 만큼 최선을 다해 보답하고 싶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