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루머와 악플러

유재석, 악플러들에 경고…"결국 본인에게 돌아갈 것" (놀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수정 인턴기자) 유재석이 악플러들에게 경고했다.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는 27일 유튜브를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유재석은 "연휴에 다들 뭐 하시냐"라고 물었고, 정준하는 "아무 데도 안 간다. 어디 가기 그렇지 않냐"라고 답했다. 신봉선 역시 "밖에 안 나가고 집에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저는 연휴에 다 못 쉰다. 녹화가 있다"라며 이미주에게 연휴 동안의 계획을 물었고, 이미주는 "저도 집에 혼자 있을 것 같다. 일요일에 촬영이 하나 있긴 하다"라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유재석은 "궁금한 점이나 바라는 점이 있으면 댓글 부탁드린다. 저희가 의외로 댓글을 다 본다"라고 알렸고, 신봉선은 "맞다. 못된 소리 하면 신고까지 한다. 그래야 속이 시원하다"라며 고개를 끄덕였다.

이에 유재석은 "좋은 댓글도 많지만 악플도 있다. 그런 것들을 보긴 하는데 그렇다고 기분이 상하진 않는다"라며 "악플을 남기라는 뜻은 아니다. 악플을 남기시는 순간 본인도 본인 인생에 책임을 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입에 담지 못할 욕을 하면 분명 본인의 인생에 영향을 끼칠 거다. 나쁜 소리는 꼭 나에게 돌아온다는 걸 명심해야 한다"라며 악플러들에게 경고의 메시지를 전했다.

그는 "요즘엔 무탈하다는 말이 좋더라. 아무 탈이 없는 한 해 보내시길 바란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바란다"라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놀면 뭐하니?'

김수정 기자 soojk305@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