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선거와 투표

이재명에 훈수 둔 정동영 "떨어져봐서 아는데..일정 줄여라"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 26일 매타버스(매주 타는 빈생버스) 일정으로 경기도 양주시 옥정로데오거리를 방문 했다. 왼쪽은 정성호 의원. 김상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더불어민주당에 복당한 정동영 전 민주평화당 대표는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에게 ‘발품을 판다고 되는 것이 아니다. 선거 일정을 줄여라’고 조언했다”고 말했다.

정 전 대표는 지난 26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후보와 가끔 만난다”며 “네거티브 하지 말라는 조언을 몇 번 했고, 후보 일정을 줄이라는 말도 했다”고 언급했다.

정 전 대표는 존 F.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 회고록 내용을 인용하며 “역사학자 슐레진저의 ‘일정을 줄이고 국가를 어떻게 끌고 갈 것인지에 대해 숙고하라. 그것이 표정에 묻어나면 그게 더 유력한 선거운동이다’라는 내용을 이 후보에게 전하면서 일정을 줄이라고 했는데 잘 못 줄이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떨어져 봐서 아는데 여기저기 발로 발품 팔아서 되는 게 대선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가 지난 24일 경기 성남시 상대원시장에서 연설 도중 가족 이야기를 하다가 눈물을 흘린 것에 대해 정 전 대표는 “절박하고 진정성 있는 모습이다 이렇게 좀 봐주시면 안 되겠느냐”며 “그 어려운 그 시장 바닥에서부터 여기까지 일어섰다. 울컥한다”고 했다.

이 후보의 지지율 정체에 민주당이 인적 쇄신안을 꺼내든 데 대해선 “국민들께서 양에 안 차시겠지만 어쨌든 그런 희생적 결단에는 평가해 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24일 이 후보의 최측근 그룹인 ‘7인회’는 이 후보가 당선되더라도 임명직은 맡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7인회는 오랜 기간 이 후보와 긴밀한 관계를 맺어온 인사들로, 정성호·김영진·김병욱·임종성·문진석·김남국 의원과 이규민 전 의원 등이다.

이튿날에는 송영길 대표가 차기 총선 불출마 선언과 함께 동일지역 국회의원 4선 연임 금지, 종로 등 재보선 무공천 입장 등을 밝혔다.

이에 대해 정 전 대표는 “발표한 것만으로는 특별히 말 바꿀 만한 내용은 없다”며 “불출마와 임명직을 맡지 않겠다는 선언이 지켜지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 후보가 역대 민주당 후보 중 호남에서 가장 낮은 지지율을 보이는 데 대해선 “아무래도 경선 과정이 치열해서 원팀이 되는 과정에 시간이 좀 걸렸는데 이낙연 전 대표도 동행을 열심히 하고 있고, 선거가 진행되면서 본격적으로 선택의 순간이 오면 많이 달라지리라고 생각이 든다”고 했다.

그러면서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이 후보와 호남에 가겠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