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前 리즈 공격수 "토트넘 1월 영입 없을 수도"…레비 회장의 의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신희영 인턴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전력 보강을 여름 이적시장까지 미룰 것이란 추측이 나왔다.

영국 매체 '풋볼 인사이더'는 27일(한국시간) "과거 리즈 유나이티드에서 공격수로 활약했던 노엘 웰런(48)이 이번 겨울 이적시장에서 토트넘이 영입을 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겨울 이적시장에서 대대적인 선수단 개편에 착수할 것이란 예상이 많았다. 안토니오 콘테(53) 감독이 부임하면서 넉넉한 재정 지원을 약속받았고, 이에 적극적으로 선수 보강에 나설 것이라는 보도가 쏟아졌기 때문이다. 실제로 1월이 되자마자 다양한 선수들과 연결되며 영입 작업이 진행되는 듯했다.

하지만 1월이 며칠 남지 않은 현재(27일), 토트넘은 아직 단 한 명의 선수도 영입하지 않았다. 떠들썩했던 소문과 달리 실제 행보는 너무도 조용하다. 콘테 감독이 인터뷰마다 선수 영입을 간절히 요청했지만 구단 보드진에게는 들리지 않는 듯 시간만 보내고 있다.

웰런은 상황이 이렇게 된 이유를 다니엘 레비(60) 토트넘 회장이 여름 이적시장을 노리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겨울 이적시장이 최적의 시기는 아니다. 레비 회장은 그들의 최우선 영입 대상을 데려오기 위한 시간과 공을 들일 수 있는 여름을 기다리고 있다"고 레비 회장의 의도를 추측했다.

하지만 웰란 역시 돈을 써야 할 때는 지금이라고 말했다. 그는 "토트넘은 선수단 퀄리티가 떨어진다. 첼시전이 끝난 후 콘테 감독도 영입의 중요성을 피력했다"며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에 진출하고 싶다면 지금 돈을 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토트넘은 승점 36점(11승 3무 6패)으로 리그 7위에 올라있다. 콘테 감독이 부임한 후 리그 10경기에서 단 1패만 기록하며 상승세를 탔다. 다른 팀들보다 최대 4경기를 적게 치러 순연 경기를 모두 승리할 경우 3위까지도 넘볼 수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최근 5경기에서 첼시하고만 3번 마주쳐 모두 패했다. 콘테 감독은 토트넘을 첼시와 비교하며 "중위권 수준"이라고 박한 평가를 내렸다. 이어 "같은 팀에 3번 연속으로 지지 않으려면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며 선수 보강 필요성을 강조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