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좋아하는 걸 하세요"…나이키 디자이너 된 12살 '낙서 소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학교 수업 시간에 그림을 그리다 낙서한다고 꾸중 듣던 영국의 12살 소년이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의 디자이너가 됐습니다.

영국 슈루즈베리에 사는 조 웨일(12) 군은 최근 나이키와 수십억 달러 규모의 계약을 맺었는데요.

조는 온라인에서 나이키를 홍보하고 어린이들의 창의적인 활동을 격려하는 프로모션에 공동 크리에이터로 참여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