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이정, 코로나 음성…"10일간 자가격리" [공식입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수정 인턴기자) 배우 김이정이 코로나19 확진자 지인과 접촉해 자가격리에 돌입했다.

김이정 소속사 라이트컬처하우스는 27일 김이정의 코로나19 음성 판정 소식을 전하면서 "선제적 조치를 취하고자 예정된 일정을 취소하고 10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이에 따라 예정된 영화 촬영을 위한 일정등 모두 연기한다"라고 밝혔다.

김이정은 현재 발열 증상은 없으며 보건소의 지시에 따라 자택에서 요양 중이다. 김이정은 소속사를 통해 "관계자 및 팬 여러분께 걱정과 불편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면서 "당사는 소속 스타들과 사원, 관계자분들의 감염 예방을 최우선으로 감염 방지 대책을 철저히 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이정은 2013년 SBS ‘백 투 마이 페이스‘를 통해 이슈가 되면서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웹무비 ’죽음의 섬‘으로 배우로서 데뷔하며 ’아이컨택‘, ’내부자들‘, ’나의노래‘, 예능 ’맛 집 로드킹‘ 등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인정 받고 있다.

현재 김이정은 고두심 주연 영화 ’우리딸‘에 조연 캐스팅돼 촬영을 위해 준비 중이다.

사진=라이트컬처하우스

김수정 기자 soojk305@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