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덕화, 돌연 낚시 포기 선언...막내 작가에 버럭 “이건 반칙이야” (‘도시어부3’)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차혜영 기자]
텐아시아

'도시어부3' (사진=채널A 제공)



도시어부와 제작진이 승부를 예측할 수 없는 마지막 낚시 전쟁을 벌인다.

27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3’ (이하 ‘도시어부3’) 37회에서는 출연진과 제작진이 ‘제2회 막상막하 낚시 대전’을 펼치며, 단합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시즌1 ‘제1회 막상막하 낚시 대전’에서 승리를 거머쥐었던 제작진은 이번에도 각 팀의 실력자를 선발, 각 출연진의 대항마로 나서며 맹활약을 예고했다. 특히 이번 대결은 ‘제작진 전원 회식비’가 걸린 만큼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경쟁과 견제가 이어져 긴장감은 물론 재미까지 더했다는데.

또한 이번 낚시에는 박진철 프로와 김진우 프로도 각각 도시어부와 제작진의 팀원으로 낚시 대결에 참여하며 승부의 기대감을 높인다. 박진철은 대항마로 김진우 프로가 등장하자 “이건 아니지. 축구선수랑 야구선수를 붙여요?”라며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으나, 이태곤은 “재밌어지네”라며 흥미진진한 게임에 설렘을 드러냈고, 김준현 또한 “내일 붕어 못 잡으면 죽겠다는 각오로 임하겠다”라며 열의를 불태웠다고 전해진다.

시작 전부터 출연진과 제작진 사이의 미묘한 신경전이 이어졌는데. 제작진은 회심의 응원전까지 펼치며 기선 제압에 나섰다고. 이를 지켜본 김준현은 “이렇게까지 한다고?”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

낚시가 시작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막내 작가에게 강력한 입질이 찾아왔고, 이를 제압하기 위해 의자 위에 올라서자, 이덕화는 “반칙이야! 키 작으면 작은 대로 해야지. 왜 거길 올라가!”라고 소리치며 견제하는 모습을 보였고, 이내 “나 막내 작가 때문에 낚시 못 하겠어”라며 돌연 낚시 포기 선언을 했다고 전해져 본 방송에 호기심을 더한다.

반면, 김진우 프로와는 다르게 민물낚시 경험이 많지 않은 박진철 프로는 이번 낚시에서 참았던 설움이 폭발했다고 전해진다. 이경규는 김 프로가 히트할 때마다 “박 프로 뭐해! 환장하겠네. 부산에서 왜 왔어?”라고 구박했고, 이에 박진철 프로는 “김 프로랑 벵에돔 토너먼트 붙여주든가!”라고 울분을 쏟아내 주변을 폭소케 했다는데.

하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이경규는 “박 프로! 김 프로한테 형이라고 해. 고기 못 잡았잖아. 고기 잘 잡으면 형이지!”라며 계속해서 구박을 이어갔고, 가만히 지켜보던 김준현은 “그럼 너 좀 앉아서 낚시해라, 경규야. 정신 똑바로 차리고”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그리고 연이은 히트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하며 도시어부 시즌3 마지막 낚시를 장식할 ‘최강 어복러’가 등장해 관심이 집중된다. 팀을 승리로 이끈 이가 누구일지, 27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3’에서 공개된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kay33@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