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찰수업' 강다니엘X채수빈, ‘갓’벽한 청춘 케미..첫 방부터 설렘 저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지민경 기자] ‘너와 나의 경찰수업’ 열혈 청춘들의 야심찬 출사표가 유쾌한 웃음과 설렘을 선사했다.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너와 나의 경찰수업’(연출 김병수, 극본 이하나, 제작 (주)스튜디오앤뉴)이 지난 26일 뜨거운 관심 속에 베일을 벗었다. 실수투성이지만 패기와 열정으로 가득한 새내기들의 경찰대학 입성기가 시작부터 흥미진진하게 펼쳐졌다. 꿈을 향해 힘찬 발걸음을 내디딘 청춘들, 경찰 대학을 발칵 뒤집어 놓을 이들의 반란에 열띤 응원이 쏟아졌다.

이날 공개된 1, 2회에서는 경찰대학교 새내기들의 혹독한 신고식이 그려졌다. 정식 입학 전, 기초 체력 훈련과 소양 교육을 위한 ‘청람교육’이 시작된 것. 엄격한 규율에 영혼까지 탈곡하는 지옥의 훈련으로 신입생들은 지쳐갔고, 급기야 위승현(강다니엘 분)은 납득할 수 없는 강압적 분위기에 반기를 들었다. 결국 퇴소자가 발생하면서 불합격의 쓴맛을 봤던 고은강(채수빈 분)에게도 기회가 찾아왔다.

추가 합격의 기쁨도 잠시, 고은강은 몰래카메라 촬영범으로 몰리며 퇴학 위기에 처했다. 억울함을 토로하던 고은강은 진범을 찾기 위해 친구들에게 도움을 청했고, 탈의실에서 옷이 뒤바뀌었을 가능성을 떠올렸다. 그렇다면 범인은 기한나(박유나 분) 뿐이었다. 촬영을 계속 해왔다면 반드시 충전기가 있을 터, 고은강은 기숙사 방 안 기한나의 물건을 수색했다. 배게 아래에서 충전기를 발견한 찰나, 기숙사 방문이 열리며 긴장감이 고조됐다. 과연 고은강이 진범을 밝혀내고 위기를 모면할 수 있을지, 향후 전개에 관심이 집중됐다.

강다니엘과 채수빈은 기대 이상의 청춘 케미스트리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특히 연기자로 첫발을 내디딘 강다니엘의 변신에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정의감 넘치는 엘리트 신입생 위승현의 매력을 잘 녹여내며 설렘을 유발한 것. 할 말은 해야만 하는 당찬 청춘 고은강의 매력을 다채롭게 풀어낸 채수빈의 하드캐리도 빛났다. 무엇보다 첫 만남부터 꼬일 대로 꼬인 앙숙 사이에서 위기 돌파를 위해 의기투합하는 공조까지, 차진 ‘티키타카’로 극을 이끌어간 두 청춘 배우의 시너지에 호평이 쏟아졌다. 여기에 캐릭터의 맞춤옷을 입은 이신영, 박유나, 박성준, 민도희, 김우석, 천영민은 개성 강한 경찰대학 신입생들을 완벽히 소화했고, 김상호, 손창민, 이문식, 서이숙 등 연기 베테랑들의 열연도 극을 풍성하게 만들며 앞으로의 전개를 더욱더 기대케 했다.

‘꽃길’만 가득할 것이라 기대했던 청춘들의 경찰대학 입성기는 처음부터 만만치 않았다. 경찰대학에서의 나날은 이제껏 살아왔던 세상과는 달랐다. 투철한 사명감을 가져야 했고,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더욱 강해져야만 했다. 아직 서툴고 실수투성이지만, 청춘들의 도전과 반란은 이제부터가 시작이다. 여기에 과거 발생한 김현수(곽시양 분)의 죽음에는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을지도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공개 후 반응도 뜨거웠다. SNS와 각종 커뮤니티에서는 “완전 취향 저격! 다음주 언제 오지?”, “어딘가 어설픈 새내기들의 모습에 나도 모르게 이입됐다”, “제대로 청춘 분위기! 나도 끼워줘 얘들아”, “진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봤다”, “통통 튀는 청춘 에너지 오랜만! 이런 드라마 기다렸다”, “위승현 멋지고, 귀엽고, 설레고 다했다”, “응원을 부르는 고은강! 꼭 진범 잡자”, “강다니엘X채수빈 케미스트리 미쳤다! 내 마음이 두근두근”, “개성 강한 청춘들 너무 좋다” 등의 폭발적인 반응이 이어졌다.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너와 나의 경찰수업’은 디즈니+에서 매주 수요일 두 편씩 공개된다. /mk3244@osen.co.kr

[사진] 디즈니+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