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문] 윤석열, 국정운영 공약 발표..."대통령실, 광화문 정부청사로 이전"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7일 "새로운 대통령실은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 구축하고 기존의 청와대 부지는 국민들께 돌려 드리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정치 분야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갖고 "제가 대통령이 되면 기존의 청와대는 사라질 것이다. 조직구조도, 일하는 방식도 전혀 다른 새로운 개념의 대통령실이 생겨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부처 위에 군림하면서 권력만 독점하고 국가적 위기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미래도 준비하지 못하는 청와대로는 더 이상 국가를 이끌어갈 수 없기 때문"이라며 "국정의 최고 컨트롤타워인 대통령실은 대한민국 최고의 공무원들과 민간의 인재들이 하나로 뒤섞여 일하는 곳으로 확 바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민간에 있는 최고의 인재들, 해외교포도 가리지 않고 모두 모아 국정운영에 참여시키겠다"며 "경륜 있는 중장년층과 젊고 패기 있는 젊은 인재들 누구라도 애국심과 실력만 있으면 국정의 컨트롤타워 안으로 모시겠다. 제가 구상하는 대통령실은 정예화 된 참모와 '분야별 민관합동 위원회'가 결합된 형태로 운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국민과 소통하는 일하는 대통령이 되기 위해서는 제왕적 대통령의 잔재를 철저히 청산해야 한다"며 "국민은 늘 대통령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대통령도 늘 국민과 소통하며 일할 것이다. 다음 정부는 임기 첫날부터 새로운 공간에서 새로운 방식으로 국정을 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26일 서울 종로구 이북5도청 대강당에서 열린 이북도민·탈북민 신년하례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2.01.26 phot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은 윤 후보의 발표문 전문이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윤석열입니다.

제가 대통령이 되면 기존의 청와대는 사라질 것입니다.

조직구조도, 일하는 방식도 전혀 다른

"새로운 개념의 대통령실"이 생겨날 것입니다.

부처 위에 군림하면서 권력만 독점하고,

국가적 위기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미래도 준비하지 못하는 청와대로는

더 이상 국가를 이끌어갈 수 없기 때문입니다.

국정의 최고 컨트롤타워인 대통령실은,

대한민국 최고의 공무원들과 민간의 인재들이

하나로 뒤섞여 일하는 곳으로 확 바뀔 것입니다.

코로나 위기는 사회 각 분야에 불가역적인 변화를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이를 선진국으로 도약할 기회로 만들어가야 하는데

공무원들끼리만 모여서는 문제 해결과

대안을 만들어 가는데 한계가 있습니다.

민간에 있는 최고의 인재들, 해외교포도 가리지 않고 모두 모아

국정운영에 참여시키겠습니다.

경륜 있는 중장년층과 젊고 패기 있는 젊은 인재들 누구라도

애국심과 실력만 있으면 국정의 컨트롤타워 안으로 모시겠습니다.

제가 구상하는 대통령실은 정예화 된 참모와

"분야별 민관합동 위원회"가 결합된 형태로 운영될 것입니다.

국가적 주요현안과 미래전략 수립에 집중할 것입니다.

이들이 지혜를 모아 만들어낸 방안을 가지고

내각과 소통하면서 나라를 미래로 이끌어 가겠습니다.

나라가 변하려면 대통령부터 변해야 합니다.

대통령은 대통령만이 할 수 있는 일에 집중하겠습니다.

총리, 장관, 지자체장 모두 마찬가지입니다.

제대로 일하기 위해 집중할 것은 집중하고,

분산할 것은 분산하겠습니다.

새로운 대통령실에서는 참모뿐만 아니라

분야별 민관합동위원회 관계자들과

각 부처에서 파견 나온 연락관들이

한 공간에서 서로 자유롭게 소통하면서 일할 것입니다.

국민과 소통하는 일하는 대통령이 되기 위해서는

제왕적 대통령의 잔재를 철저히 청산해야 합니다.

권위만 내세우는 초법적인 대통령은 이제 없어질 것입니다.

대통령은 "법의 지배" 틀 안으로 내려와

해야 할 일에 집중하겠습니다.

새로운 대통령실은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 구축될 것입니다.

기존의 청와대 부지는 국민들께 돌려 드릴 것입니다.

국민은 늘 대통령을 만날 수 있을 것입니다.

대통령도 늘 국민과 소통하며 일할 것입니다.

다음 정부는 임기 첫날부터 새로운 공간에서

새로운 방식으로 국정을 시작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jool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