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정세X박선영, 금방이라도 터질 듯한 감정…위험천만 투샷 포착 ('엉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이준현 기자]
텐아시아

(사진=TV CHOSUN)



‘엉클’ 오정세와 박선영이 이전과는 달라진 분위기로 도로 위에서 위태롭게 마주 선, ‘위험천만 투샷’ 현장이 포착됐다.

TV CHOSUN 토일미니시리즈 ‘엉클’은 웃음과 눈물이 어우러진 다채로운 에피소드와 따뜻한 감성이 느껴지는 연출, 탄탄한 연기력의 배우들이 선사하는 호연이 완벽한 합을 이루면서 시청자들에게 폭발적인 호평을 이끌고 있다. 특히 지난 14회분에서는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10.5%, 최고 시청률 11.4%를 돌파하면서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은 물론 3주 연속 ‘주간 미니시리즈 1위’를 기록하는 경이로운 상승세를 나타냈다.

지난 방송에서는 왕준혁(오정세)이 신화자(송옥숙) 집에 납치되면서 왕가네가 최대 위기를 맞았던 터. 그러나 민지후(이경훈)가 라디오에서 공개적으로 왕준혁의 실종을 알리면서 온라인에 급속도로 ‘왕준혁 찾기’ 운동이 펼쳐졌고, 결국 신화자의 마음을 돌려 왕준혁을 무사히 구출하면서 감동을 자아냈다. 그런데 7년이 지난 후 대세 유망주로 거듭난 성인 민지후가 인터뷰에 나서 “삼촌은 사라졌어요”라는 말을 엔딩으로 남기면서, 의문과 함께 긴장감을 치솟게 했다.

이런 가운데 오정세와 박선영이 아찔하게 마주 선 ‘위험천만 투샷’ 현장이 시선을 모으고 있다. 극중 위태롭게 걷고 있는 박혜령(박선영) 앞에 왕준혁이 나타난 장면. 먼저 박혜령은 식당에서 단란하게 밥을 먹고 있는 왕준희, 주경일(이상우) 가족을 발견하고는 가만히 서서 지켜본다. 그리고 이내 박혜령은 자신 앞에 나타난 왕준혁을 보고 금방이라도 눈물을 쏟아낼 듯한 눈빛을 드리우고, 이에 왕준혁은 깜짝 놀라며 걱정스러운 표정을 짓는다. 더욱이 도로 위에 아슬아슬하게 선 채 얼굴을 마주하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이 포착되면서, 대체 어떠한 상황이 펼쳐진 것일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위험천만 투샷’ 촬영에서 오정세와 박선영은 복잡한 내면을 오롯이 드러낸 대체불가 열연으로 현장을 숨죽이게 했다. 촬영 준비 단계부터 대본을 손에 놓지 않고 감정에 집중하던 두 사람이 두 인물 간의 변화된 분위기와 상황의 무게감, 촘촘한 감정선을 짚어내면서 완벽한 합을 탄생시켰던 것. 촬영이 끝난 후에도 감정을 유지한 채 서서히 추스르는 두 사람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제작진은 “오정세와 박선영의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과 존재감이 고스란히 담겼던 장면”이라며 “비뚤어진 모성애와 욕망을 드러냈던 박혜령의 최후가 어떻게 그려질지, 그 속에서 왕준혁은 어떠한 활약을 펼쳐낼지 이번 주 15회와 최종회 방송을 주목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엉클’ 15회는 오는 29일(토) 오후 9시에 방송되며, VOD는 웨이브(wavve)에서 독점 공개된다.

이준현 텐아시아 기자 wtcloud83@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