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은경, 이렇게나 여리여리한데 "선녀옷 훔쳐입은 나무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천윤혜기자]


헤럴드경제

최은경 인스타



최은경이 화사한 핑크 선녀로 변신했다.

27일 오전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최은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선녀옷 훔쳐입은 나무…꾼… #쵠경형님"이라는 글과 함께 몇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최은경은 여리여리한 핑크색 원피스를 입고 있다. 청순함이 물씬 풍기는 의상으로 최은경의 미모는 더욱 빛이 난다.

다만 최은경은 이런 의상이 익숙하지 않은 듯 유쾌한 글로 웃음을 자아내기도 한다. 충분히 아름다운 자태는 최은경의 나이를 짐작할 수 없게 한다.

한편 최은경은 대학교수 남편과 결혼 후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또 현재 최은경은 MBN '속풀이쇼 동치미' 진행을 맡고 있으며, 유튜브 채널 '최은경의 관리사무소'를 통해 팬들과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 중이기도 하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