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서준X한소희, '경성 크리처' 촬영 돌입 "관심과 기대에 부응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괴물과 맞서는 크리처 스릴러물, 2023년 방송 예정

더팩트

배우 박서준(왼쪽)과 한소희의 캐스팅만으로도 기대를 받는 드라마 '경성 크리처'가 본격적으로 촬영에 돌입했다. /각 소속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경성 크리처'가 박서준, 한소희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했다.

새 드라마 '경성 크리처'(극본 강은경, 연출 정동윤) 제작진은 27일 촬영 시작을 알리며 박서준 한소희의 '케미'를 자신했다.

'경성 크리처'는 시대의 어둠이 가장 짙었던 1945년의 봄, 생존이 전부였던 두 청춘이 탐욕 위에 탄생한 괴물과 맞서는 크리처 스릴러다. 생과 사의 경계에서 뜨거운 사투를 벌이는 이들의 이야기가 짜릿한 카타르시스와 함께 인간 존엄, 인간다움은 무엇인가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을 던진다.

무엇보다 작품은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시리즈 등을 통해 대중의 절대적 지지를 받는 강은경 작가와 '스토브리그'에서 감각적인 연출을 보여준 정동윤 감독이 호흡을 맞추는 가운데, 이들의 색다른 크리처물 탄생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박서준과 한소희의 만남 역시 드라마 팬들이 주목하는 관전 포인트다. 박서준은 북촌에서 유명한 자산가이자, 경성 제일의 정보통 장태상을 맡아 또 한 번의 인생 캐릭터 경신에 나선다. 살아남기 위해 악으로 깡으로 버텨온 그는 세상 살아가는 처세술에 본능적으로 강한 남자다. 타고난 순발력과 통찰력, 특유의 능청스러운 친화력으로 북촌을 주름잡는 유명인사가 된 장태상. 정의보다는 눈앞의 현실만을 믿고 따르던 그는 전혀 다른 삶을 살아온 윤채옥(한소희 분)과 얽히면서 애써 외면하고 가슴 깊이 묻어둔 것들을 직시하고 '사람답게 사는 것'을 고민하며 변모한다.

박서준은 "경성이라는 시대적 배경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 그런 배경의 작품을 만나게 됐고, 훌륭하신 작가님, 감독님, 스태프분들과 함께하게 돼 설레고 기쁘다. 앞으로 배우로서 열심히 장태상을 연기해 보겠다"고 전했다.

한소희는 죽은 사람도 찾아낸다는 소문난 토두꾼(실종된 사람을 찾는 이들을 일컫는 별명) 윤채옥으로 강렬한 변신을 예고한다. 극 중 윤채옥은 어린 시절부터 아버지와 함께 만주와 상해를 넘나들며 살아남는 법을 터득했다. 처참하고 악몽 같은 현실에서도 악착같이 생존해온 그는 총, 칼을 다루는 데에 능할 뿐만 아니라 못 다루는 기계가 없을 정도로 영민하다. 10년 전 사라진 어머니의 행방을 찾기 위해 경성에 온 윤채옥은 장태상과 인연을 맺게 되고, 의문의 연쇄 실종사건을 쫓던 중 끔찍한 현실을 마주하게 된다.

한소희는 "겉으로는 강해 보이지만 따뜻한 마음을 지닌 채옥이처럼 다채롭고 무궁무진한 이야기로 가득한 '경성 크리처'에서 새로운 모습으로 인사드리게 돼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보내주시는 큰 관심과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더 열심히 준비해서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체 모를 괴물, 그리고 괴물보다 더 괴물 같은 사람들에 맞서 처절하고도 뜨거운 싸움을 펼칠 장태상과 윤채옥. 이들을 완성할 박서준, 한소희의 활약에 이목이 집중된다. 2023년 방송 예정이다.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