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 또 악재…코치진 추가 확진에 설 연휴까지 경기 취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선수단 31일까지 격리, 2월 1일 경기까지 연기 확정

연합뉴스

프로농구 삼성 선수단.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농구 서울 삼성에 악재가 끊이지 않는다.

26일 이상민 감독이 성적 부진과 선수단 관리 소홀에 대한 책임을 지고 시즌 도중 물러난 삼성은 27일 코칭스태프 중 한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반응이 확인됐다.

이 코칭스태프는 27일 오전 코로나19 확진 여부에 대한 최종 판정을 기다리는 중이다.

삼성은 최근 가드 천기범이 음주 운전 사고로 KBL로부터 54경기 출전 정지와 제재금 1천만원 중징계를 받았고, 선수단 내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악재가 겹쳤다.

삼성은 지난해 4월 가드 김진영이 음주 사고를 냈고, 지난해 9월에는 선수단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KBL 컵대회에 출전하지 못했다.

선수의 음주 사고와 선수단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유독 삼성에서만 두 번씩 일어나자 선수단 관리 소홀에 대한 책임론이 커졌고, 시즌 최하위에 머물던 이상민 감독이 시즌 도중 지휘봉을 내려놓는 결과로 이어졌다.

이미 25일로 예정됐던 창원 LG와 원정 경기가 열리지 못한 가운데 삼성은 29일 서울 SK, 31일 안양 KGC인삼공사, 2월 1일 수원 kt전까지 연기됐다.

삼성 선수단이 31일까지 격리 조처된 상황이기 때문에 29일과 31일 경기에 출전이 불가능하고 2월 1일 경기 역시 선수 보호 차원에서 연기가 결정됐다.

KBL은 "방역 당국이 삼성 선수단 가운데 코로나19 음성 확인자 등 21명에게 31일까지 자가 격리하도록 통보해왔고, 선수 보호 등을 고려해 내린 조치"라며 "삼성의 연기된 경기 일정은 추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의 다음 경기 일정은 2월 6일 전주 KCC 전이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