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반도체 끌고, 폴더블폰 밀고...삼성전자, 작년 매출 279조원 '역대 최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분기 매출 76조 5700억원...네 개 분기 연속 최대 매출

가전·반도체 부문 호실적 견인...반도체 연간 매출 94조원

[데일리동방] 삼성전자가 2021년 네 개 분기 모두 해당 분기 최대 매출을 기록하면서 연간 기준 매출도 최대 실적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폴더블폰 등 프리미어 제품과 반도체 부문 수요가 호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연결 기준으로 작년 4분기 매출은 76조 5700억원으로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고 27일 공시했다. 폴더블폰 등 프리미엄 스마트폰 판매 확대, 연말 성수기 TV·가전 판매 호조 등 세트 사업 중심으로 전분기 대비 3.5%, 전년 동기 대비 24.4% 증가했다.

4분기 영업이익은 13조 8700억원, 영업이익률은 18.1%다. 2021년 연간 기준 매출은 279조 6000억원으로 역대 최대 실적을 냈다. 작년 한해 영업이익은 51조 6300억원을 기록했다.

◆2021년 반도체 매출 94조원...3년 만에 인텔 제쳐

사업별로는 가전(CE), IT·모바일(IM), 반도체(DS) 등 주요 사업 부문 가운데 반도체 부문 실적이 두드러졌다. 반도체 부문 4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6조 100억원, 8조 8400억원을 기록했다. 연간 기준으로는 94조 1600억원의 매출을 올리면서 미국 인텔 매출을 제쳤다.

미국 경제매체 CNBC 등 외신의 26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인텔은 이날 2021년 연간 매출이 790억 2000만달러(약 94조 9978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회계 마감일인 작년 12월 25일 기준 원·달러 환율을 적용하면 약 93조 8000억원으로 삼성전자의 매출 규모를 밑돌았다.

2018년 반도체 매출 1위였던 삼성전자가 인텔 매출을 넘어선 것은 3년 만에 처음이다.

CE 부문 4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15조 3500억원, 700억원을 기록했다. 연말 성수기 프리미엄 제품 판매 호조로 역대 최대 분기 매출을 달성했으나, 물류비 상승 등으로 이익은 전분기 대비 소폭 감소했다.

IM 부문은 4분기 매출 28조 9500억원, 영업이익 2조 6600억원을 기록했다. 폴더블폰 등 프리미엄 스마트폰 판매 확대와 PC·태블릿·웨어러블 등 갤럭시 제품군의 견조한 판매로 매출이 소폭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CE와 IM을 통합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디스플레이는 4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9조 600억원, 1조 3200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IT 수요 회복할 것"...프리미엄 제품군 주력

삼성전자는 올해 글로벌 IT 수요가 회복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부품 사업에서 첨단 공정을 확대하고 차세대 제품·기술 리더십을 제고한다는 방침이다.

세트 사업에서는 프리미엄 리더십과 제품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5G·인공지능(AI)·클라우드·사물인터넷(IoT)·메타버스 등 미래 성장 분야 리더십을 위한 파트너십과 기술 확보, 제반 투자도 추진할 계획이다.

영상디스플레이와 생활가전은 TV 시장이 비수기에 진입하고 가전 수요가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에 따라 Neo QLED·비스포크 등 프리미엄 제품뿐만 아니라 라이프스타일·신성장 제품군, 온라인 판매 비중 확대를 통한 수익성 개선에 주력할 방침이다.

메모리 부문에서는 부품 수급 이슈 등 불확실성이 있지만, 고성능 제품 공급을 확대하고 선도적으로 극자외선(EUV) 공정 적용을 확대해 시장 리더십 강화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디스플레이 부문에서는 중소형의 경우 5G 스마트폰 확산과 폴더블 시장 확대로 OLED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만큼 OLED 공급을 확대해 안정적 성장 기반을 강화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휴대폰 사업과 관련해 중가 5G 스마트폰 라인업 확대 등 시장점유율 확대에 주력하면서, 갤럭시 생태계 제품의 고객 가치를 제고해 판매 확대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은주 기자 joo0714@ajunews.com

- Copyright ⓒ [이코노믹데일리 economidaily.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