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세영, '심야괴담회' 재출연…충격 경험담 공개 [TV스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세영 / 사진=MBC 심야괴담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배우 이세영이 '심야괴담회'에 다시 한번 출격한다.

27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심야괴담회'에서는 '옷소매 붉은 끝동'(이하 '옷소매')으로 안방극장을 점령한 배우 이세영이 괴스트로 재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세영은 스스로를 '괴담 궁녀'라 지칭하며 등장했다. '옷소매'으로 무려 MBC 연기대상 8관왕을 휩쓴 이세영은 "이 모든 것이 '심야괴담회' 덕이다" "괴담의 기운을 받아 연기했기 때문"이라며 '찐팬' 면모를 드러냈다.

이어 이세영은, '옷소매' 촬영 중에도 '심야괴담회'는 본방사수 했다며, 그간 출연한 괴스트 중 '찐 괴담 러버' 괴스트를 꼽아 눈빛 분석까지 하기에 이르렀다. 그는 배우 박기웅을 언급하며 "눈을 보니까 '심야괴담회'를 마냥 좋아하는 게 느껴졌다. 너무 예쁘고 사랑스러워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작품에서 커플 연기를 했던 친한 오빠인데 내 본진인 '심야괴담회'에 나와 귀신 목격담을 풀어 너무 놀랐다"며 현우까지 언급했다. 또한 이세영은 "괴스트들 중에는 내가 우위에 있다고 생각했는데 살짝 밀리는 것 같다"며 귀여운 질투까지 보였다.

이세영은 '심야괴담회' 본방사수를 하며 충격적인 일을 겪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의문의 존재가 집 초인종을 누르는 섬뜩한 사연, 유아의 '택배 왔습니다'를 시청하고 있던 이세영. 소름 돋는 이야기에 잔뜩 긴장한 그때, 보고 있던 사연과 똑같이 실제로 집 초인종이 울렸다는 것. 너무 놀라 인터폰으로 조용히 현관문 밖을 확인해 봤지만 이상하게 문 앞 센서 등만 켜져 있을 뿐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고. 오싹함을 느낀 이세영은 '심야괴담회'에서 배운 대로, 굵은소금을 장착한 뒤 문을 벌컥 열어젖혔다는데. 과연 이날 이세영의 집에 찾아온 존재의 정체는 무엇이었을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이 밖에도 '심야괴담회'에서는 밤마다 나를 찾아 집 앞까지 오는 섬뜩한 존재 '왕소나무의 여인', 매일 밤 여자친구가 나를 노려봤던 이유 '복덩이', 오빠에게만 다르게 보였던 그것의 정체 '가락지' 등 반전을 거듭하는 섬뜩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날 밤 11시에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