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예나, 댄서 코로나19 확진 여파 없었다 "스케줄 그대로 진행" [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아이즈원 출신 최예나와 활동하고 있는 댄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다행히 최예나를 비롯해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27일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최예나와 함께 활동하고 있는 댄스팀 한 명이 지난 26일 '쇼! 챔피언' 사전 녹화 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최예나를 비롯한 전체 스태프는 스케줄을 즉각 중단하고 코로나19 PCR 검사를 진행했고, 추가 확진자 없이 모두 음성 판정 결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최예나는 최근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했고, 자가격리 기준 변경에 따라 자가격리 대상에서 제외돼 향후 정상적으로 스케줄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최예나는 지난 17일 아이즈원 해체 후 첫 솔로 앨범 '스마일리'를 발표해 동명의 타이틀곡으로 활동하고 있다.

▲ 이하 위에화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위에화엔터테인먼트입니다.

소속 아티스트 최예나와 함께 활동하고 있는 댄스팀 한 명이 지난 26일 '쇼! 챔피언' 사전 녹화 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에 최예나를 비롯한 전체 스태프는 스케줄을 즉각 중단하고 코로나19 PCR 검사를 진행했고, 추가 확진자 없이 모두 음성 판정 결과를 받아 안내드립니다.

최예나는 최근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했고 자가격리 기준 변경에 따라 자가격리 대상에서 제외되어 향후 정상적으로 스케줄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당사는 최예나가 현재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을 하고 있는 만큼 방역 당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아티스트 및 스태프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추승현 기자 chus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