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진석 “안철수 하락세, 참 신비스러운 일…맹목적 유권자 문제”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욕설과 무속이 최대 논의거리 된 대선판

정치인도 문제지만 맹목적 유권자도 문제”


한겨레

최진석 국민의당 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 26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국민의당 대선필승 전국결의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진석 국민의당 상임선대위원장이 27일 안철수 대선 후보의 지지율 하락세에 대해 “참 신비스러운 일”이라며 “맹목적 지지를 하고 있는 유권자들에게도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시비에스>(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안 후보의 지지율이 올라갔다가 다시 하락세’라는 진행자의 지적에 “참 신비스러운 일이다. 그런데 제가 선대위원장을 맡아서 그런지 죄송스러운 마음”이라고 답했다.

최 위원장은 전날 페이스북에 이번 대선을 두고 ‘나라가 나아가는 방향보다 정치 권력에만 관심 있는 정치 지도자와 생각 없는 유권자들이 함께 그리는 웃지 못할 풍경’이 벌어지고 있다는 글을 올렸다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로부터 ‘양비론으로 타 후보 지지자를 비난한다’며 사퇴 요구를 받은 바 있다. 그는 이날 인터뷰에서 “‘생각 없는 (유권자들)’이라는 말을 써서 굉장히 불쾌하신 것 같은데 죄송하다”며 “‘생각 없다’는 건 행동을 교정할 수 있는 의식의 전략적 활동을 말한다”고 해명했다. 실제 행동으로 연결되지 않는다면 온전한 생각이 아니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다만 이 대표의 사퇴 요구에 대해서는 “제 사퇴는 안철수 후보님께서 결정하실 문제”라고 일축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도 네거티브로 치닫고 있는 대선 상황을 비판하며 “국가 비전을 제시하면서 선거운동을 하는 후보는 안 후보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또 “정치인들은 표를 구하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사실은 정치 풍경은 유권자들이 만들어내는 부분이 굉장히 많다”는 주장도 거듭했다. 최 위원장은 “욕설과 무속 이런 것들이 가장 큰 논의거리가 되고 있는 대선판을 누가 이렇게 만들고 있는가”라며 “저는 후보들이나 후보들을 지지하는 정치인들도 문제지만 그런 논의들 속에 함께 참여하면서 맹목적 지지를 하고 있는 유권자들에게도 문제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최근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회동을 한 것이 야권 단일화를 위한 물밑 접촉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제가 정치 들어온 지 오늘이 8일째다. 저 같은 사람이 어떻게 물밑 작업 하고 그러겠나”라며 “단일화 이야기는 안 했다. 후보님은 단일화는 안 한다는 뜻이 확고하다”고 선을 그었다. 장나래 기자 wing@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