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이상민 “586 용퇴론? 배 아픈데 발등에 소독약 바르는 꼴”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은 27일 송영길 당 대표의 총선 불출마 선언 등 당내에서 번지는 ‘586 용퇴론’에 대해 “앙갚음 또는 화풀이하는 용도로 쓴다는 것밖엔 의미가 없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이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민주당이 대대적인 변화가 필요한데 586 용퇴라는 두루뭉술한 것으로 해 버리면 실제 그렇게 하지도 못하고 매우 회피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 심판에 대한 국민적 반감을 해소하기 위한 여러 가지 것들을 내놔야 되는데 변죽을 울리는 것”이라며 “말하자면 배가 아픈데 소화제를 먹거나 배 아픈 약을 먹어야지 발등에 소독약 바르면 되겠나”라고 꼬집었다.

이에 진행자가 ‘586 중에 송영길 대표의 뒤를 따르겠다는 분은 없나’라고 묻자 “전수조사를 한 건 아니지만 그다지 없는 걸로 알고 있다”며 “반향이 없다”고 말했다.

‘강성 초선들의 이미지가 이 후보의 발목을 잡고 있다고 생각하나’라는 질문에는 “전적으로 그분들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것도 적당치 않지만 일정 부분 책임의 일단은 있을 것이라고 생각된다”고 했다.

이 의원은 민주당의 문제를 “이견이 없고 일색인 문화가 있다”고 짚었다. 그는 “ 조국 전 장관, 문재인 대통령, 지금은 이재명 후보. 그렇게 딱 정해지면 그거에 대해 비판 같은 건 있을 수가 없고 하면 역적이다 보니까 맹종이라는 것처럼 비춰진다”며 “국민들한테는 폐쇄적인 패거리들이 몰려다니면서 시시비비를 제대로 따지지 않고 그냥 그런 진영논리에 빠져있다”고 했다.

또 “촛불정국 탄핵사태를 거치면서 민주당이 주도하고 새로운 정치세력으로 해 줄 것으로 기대를 크게 했는데 다른 기존에 정치 행태와 다를 바가 없다 보니까 실망이 큰 것”이라며 “그거에 대한 실망과 반감이 큰 건데 자꾸 ‘우리는 국민의힘보다 낫다’ 이러니까 엉뚱한 얘기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의 지지율이 박스권에 갖힌 이유에 원인에 대해서는 “이재명 후보가 당선이 돼서 대통령이 되면 달라지고 개선된 것을 보여드린다는 측면에서 문재인 정부와 다른 게 뭐냐 아직 국민들한테 인식을 못 심어준 게 있다”며 “달라진 몇 가지 정책을 한다고 해도 ‘그냥 선거 앞두고 이렇게 하는 거 아닌가’라는 어떤 확신이 아직 뿌리내리지 못한 상황”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녹취록이 오히려 야당에 호재가 됐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주변 상황들이 후보를 평가하고 선택하는 데 중요한 자료가 되긴 하지만 제일 중요한 것은 후보 본인”이라며 “주변 인물을 계속 공격해봤자 별로 효과는 없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의 경륜, 경험이 부족한 부분이라든가 국정을 이끌어나갈 리더십이나 경험이 부족하다”며 “그거는 제치고 김건희 씨에 대해 공격하다 보니 네거티브도 과유불급이라고 지나치면 효과는 없고 오히려 역효과가 날 수 있지 않나”라고 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