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방과 무기

北이 올해 여섯 번째로 쏜 미사일은 뭘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7일 오전 동해상으로 두 발 발사

더팩트

북한판 에이태킴스 전술지대지 미사일인 KN-24가 북한국방과학원과 제2경제위원회 등이 17일 벌인 전술유도탄 검수사격시험에서 발사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 박희준 기자]북한이 올들어 여섯 번째로 미사일을 발사했다. 이는 국제사회의 제재나 대외 정세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무력증강을 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합동참모본부는 27일 북한이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미상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이날 오전 8시 5분쯤 국방부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함흥 일대에서 동해상으로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2발의 발사체를 포착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비행거리와 속도, 고도 등은 밝히지 않았다.

북한의 이날 미사일 발사는 지난 5일, 11일, 14일, 17일, 25일에 이어 여섯 번째다. 지난 5일과 11일에는 북한이 극초음속미사일'이라고 주장하는 탄도미사일을 시험발사했고, 14일과 17일엔 각각 단거리탄도미사일인 '북한판 이스칸데르' KN-23과 '북한판 에이태킴스' KN-24를 쏘았다.

미국 싱크탱크 CSIS 산하 사이트인 미사일쓰렛에 따르면,북한이 보유한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으로 사거리 300km인 화성-5, 500km인 화성-6, 사거리 120~170km인 독사(KN-2), 사거리 450km 이상인 KN-18, 사거리 450km인 KN-23, 사거리 410km인 KN-24가 있다.

이중 KN-23은 '북한판 이스칸데르', KN-23은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불린다. KN-23은 평안북도 철도기동 미사일 연대가 지난 14일 실전능력 판정을 위한 검열사격훈련에서 쏜 미사일이다. 길이 7.5m, 지름 0.95m, 탄두중량 500kg, 발사중량 3.4t이며 최대 사거리는 690km다. 최근 비행거리는 450km였다.

KN-24는 북한 국방과학원과 제2경제위원회를 비롯한 해당 기관의 계획에 따라 17일 한 전술유도탄 검수사격시험에서 발사됐다. 미사일쓰렛에 따르면, 이미 사일은 길이 4.6~5.6m 지름 0.7~0.85m에 탄두중량 400~500kg, 발사중량 1.67t인 1단 고체 연료 사용 미사일이다. 비행거리는 410km로 나타났다.

북한은 25일에는 순항미사일 2발로 보이는 미사일을 발사했다.

이로써 북한은 단거리탄도미사일과 순항미사일 전력을 전부 대내외에 과시했다.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 위반인데도 북한이 계속 발사하는 것은 국제사회의 제재와 상관없이 무력증강을 계속 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북한은 지난 1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회의를 열고 미국의 군사 위협을 이유로 핵실험과 미국 본토에 닿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재개를 시사했다.

우리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하여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합참은 밝혔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합참 발표를 인용해 북한이 단거리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고 전하고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을 지난해 1월 조선노동당 대회에서 제시한 '무기시스템 개발 5개년 계획'에 근거한 국방력 강화를 위해 정당화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미사일 발사를 계속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jacklondon@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