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울버햄프턴 ‘완전 이적’ 황희찬, “남게 돼 매우 기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26년까지 계약…이적료 226억원 추정

한겨레

울버햄프턴이 황희찬을 26일(현지시각) 완전히 영입했다고 팀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했다. 황희찬이 생일인 이날 2026년까지 계약을 알리는 유니폼을 입고 축하 케이크 앞에 있다. 울버햄프턴 트위터 연합뉴스


황희찬(26)이 울버햄프턴 원더러스로 완전히 이적했다.

울버햄프턴은 26일(현지시각) 홈페이지를 통해 황희찬을 완전히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울버햄프턴과 황희찬의 계약 기간은 2026년까지다.

황희찬은 지난해 8월 독일 RB라이프치히에서 울버햄프턴으로 임대돼 4골을 기록하는 등 완벽하게 적응하며 프리미어리그에 안착했다. 울버햄프턴은 이적료를 밝히지 않았으나 1천670만유로(약 225억8천만원)를 라이프치히에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콧 셀러스 구단 기술이사는 “라이프치히에서 원하는 경험을 하지 못하던 황희찬이 이곳에서 확실하게 기회를 잡았다. 그가 보여준 빼어난 결단력과 집중력은 경기력과 골이라는 보상으로 돌아왔다”고 평했다. 황희찬은 라이프치히 시절에는 감독과의 궁합 문제로 많은 기회를 잡지 못했다. 하지만 프리미어리그에서는 펄펄 날고 있다.

울버햄프턴은 황희찬의 26번째 생일을 축하하는 트윗도 함께 올렸다.

황희찬은 구단을 통해 “2026년까지 울버햄프턴에 남게 돼 매우 기쁘다. 정말 좋은 감독님, 선수들과 함께 뛸 수 있다는 게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모든 경기에서 최선을 다했다. 앞으로도 계속 울버햄프턴을 위해 승리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12월 경기 중 햄스트링을 다친 황희찬은 “상태가 많이 나아졌고, 다음 주에는 팀 훈련에도 합류할 수 있기를 바란다. 이전보다 더 강하고 튼튼한 모습으로 돌아오고 싶다”고 말했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