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증시와 세계경제

증시에 입성한 LG에너지솔루션의 기업가치와 적정 주가는 [핫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KB증권과 신한금융투자, 대신증권 등 증권사 7곳을 통해 청약 증거금만 114조원 이상을 모은 LG에너지솔루션(LG엔솔)이 27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첫 거래를 시작했다. 청약 증거금은 지난해 SK아이이테크놀로지가 기록한 81조원을 30조원 이상 넘어섰다. 시가총액도 코스피 2위인 SK하이닉스를 넘어설 가능성이 있다. LG엔솔의 공모가는 30만원이다. 공모가 기준 시총은 약 70조원이다.

증권사들이 제시하는 LG엔솔의 목표가 또는 적정 기업가치는 제각각이다. 26일까지 목표가를 발표한 곳 중에서 가장 높은 곳은 메리츠증권으로 61만원을 제시했다. 반면 유안타증권은 39만으로 가장 낮은 목표가를 제시했다. 유진투자증권과 SK투자증권 등은 40만~50만원대를 형성할 것으로 본다.

전망이 엇갈리는 이유는 LG엔솔의 잠재력과 경쟁업체들과의 비교, 관련 시장을 보는 시각이 다르기 때문이다. 유안타증권은 중국의 CATL과 삼성SDI 등 경쟁업체와 비교할 때 LG엔솔이 고평가됐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이들 기업과 비교해 LG엔솔의 시총 평균치를 92조원으로 분석했다. 첫 거래일 따상을 쳤을 때 시총은 180조원을 넘어선다. 여기에 절반 정도가 LG엔솔의 적정 기업가치라는 의미다.

그러나 주가는 수급에도 영향을 받는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LG엔솔의 첫 거래일 물량은 많지 않다. 오버슈팅이 예상되는 이유다. 주가는 공모주보다 높게 형성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공모주 투자자는 이익을 볼 수 있다. 그러나 LG엔솔의 미래를 보고 투자하려면 공모주 물량이 해소된 뒤 주가와 시장 흐름을 봐야 한다.

LG엔솔은 상장 후 코스피200, 파이낸셜타임스스톡익스체인지(FTSE),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등 주요 지수에 조기 편입이 예상되고 있다. 수급 측면에서는 견조한 편이라는 뜻이다. 미국 전기차의 절반에 이 회사 배터리가 들어갈 것이라는 소식도 긍정적이다. 하지만 경쟁사에 비해 주가가 높을 수 있다는 점은 주의해야 한다. 물가 상승에 따른 금리인상 등 글로벌 증시에 영향을 주는 악재들도 단기적으로는 주가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이런 측면들을 모두 고려한 신중한 접근이 필요해 보인다.

[장박원 논설위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