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먹지 말라니까 더 먹고 싶음"…신수지, 다이어트中 얼굴이 반쪽 됐네 [TEN★]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텐아시아

신수지 인스타그램



볼링선수 겸 방송인 신수지가 다이어트 중 근황을 알렸다.

신수지는 지난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으익 배고파 #먹지 말라니까 더 먹고 싶음"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신수지는 차량으로 셀카를 남겼다. 이전보다 더욱 날렵해진 턱선과, 작은 얼굴 안에 드러난 뚜렷한 이목구비가 감탄을 자아냈다.

신수지는 리듬체조 국가대표 은퇴 후 볼링 선수가 됐다. 최근 E채널 '노는언니2',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등에 출연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