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건영 "윤미향 이상직 박덕흠 제명안 무조건 처리…尹과 이준석 답하라"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반드시 제명시키겠다며 국회윤리특위에 넘긴 윤미향(왼쪽부터), 이상직, 박덕흠 의원.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7일, '깨끗한 정치'를 위해 윤미향· 이상직· 박덕흠 의원을 무조건 제명시켜야 한다며 칼자루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에게 넘겼다.

윤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민주당에서 탈당 무소속이 된 윤미향, 이상직 의원과 최근 국민의힘으로 복당한 박덕흠 의원에 대해 27일 윤리특위에 올려 국회본회의로 넘길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 의원은 윤리특위에서 본회의로 안건을 넘기려면 과반의 찬성이 필요하다며 국민의힘 찬반여부와 관계없이 무조건 본회의로 '제명안'을 넘기겠다고 했다.

이어 "국회에서 국회의원을 제명하려면 2/3의 동의가 필요하다"며 국민의힘이 반대할 경우 제명이 불가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윤 의원은 "그 부분은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화답해야 된다"며 "이제까지 공정 정의를 외쳤지 않는가, 분명하게 답을 하라"고 요구했다.

윤 의원은 "박덕흠 의원 같은 경우 현역의원 신분에 가족회사를 설립해서 수백억원의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어서 탈당했다가 슬그머니 입당했다"며 "말로만 공정이 아니라 국회 스스로 기득권을 내려놓고 우리 스스로부터 혁신하자라는 걸 보여줘야 된다"고 윤 후보와 이 대표를 압박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은 제명안이 본회의에 상정될 경우 시간 끌지 않고 곧장 표결을 시도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