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애플, 작년 4분기 中스마트폰 시장 1위…‘나홀로’ 79% 성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카운터포인트 집계, 점유율 23%로 전년比 7%p 상승

2015년 4분기 이후 6년 만의 1위, 中업체들 자리내줘

中업체들 분기 마이너스 성장 가운데 홀로 성장 ‘눈길’

이데일리

2021년 4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자료=카운터포인트리서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애플이 중국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다. 약 6년 만에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4분기 기준)에 올랐다. 지난해 3분기 출시한 ‘아이폰13’의 흥행 덕에 분기 기준 성장률도 ‘나홀로’ 상승세다.

27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해 4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23%로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4분기(16%)보다 7%포인트나 상승한 수치다. 애플이 중국에서 4분기 기준으로 점유율 1위를 차지한 것은 2015년 이후 6년 만이다.

2위 아래로는 중국 업체들이 포진했다. 기존 1위였던 비보가 전년 동기대비 1%포인트 오른 19%로 2위를 기록했다. 3위는 점유율 17%의 오포, 4위는 15%의 아너가 차지했다. 샤오미는 13%로 5위를, 미국 제재로 큰 타격을 입고 있는 화웨이는 7%까지 떨어지며 6위에 그쳤다.

분기별 성장률 기준으로 보면 애플의 상승세가 확연히 눈에 띈다. 지난해 4분기 애플의 분기 성장률은 79%에 달했다. 비보, 오포 등 상위권에 포진한 중국 업체들이 모두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대조적이다. 애플이 지난해 3분기 출시한 신작 ‘아이폰13’이 중국에서 큰 인기를 끌며 성장을 견인했다는 분석이다.

중국시장에서 많이 팔린 모델은 ‘아이폰13’ 기본 모델인 것으로 전해졌다. 애플은 중국에서 ‘아이폰13’의 가격을 동결하며 현지 시장 확대에 심혈을 기울여 왔다. ‘외산폰의 무덤’이라고 불릴 정도로 현지 브랜드가 강세를 보여왔던 중국 스마트폰 시장이지만 애플에게만은 관대했다. 미국과 중국간 갈등 국면에서도 현지 소비자들의 ‘아이폰 사랑’은 막지 못한 모습이다.

반면 글로벌 1위 스마트폰 업체 삼성전자(005930)는 중국에서 존재감이 거의 없다. 카운터포인트의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조사에서도 ‘other’(기타)로 분류돼 정확한 점유율도 집계되지 못했다. 업계에선 삼성전자의 중국 점유율이 ‘0%대’일 것으로 추산한다. 애플이 중국 시장에서 승승장구하는 가운데 ‘중국혁신팀’까지 꾸린 삼성전자가 올해는 현지에서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 관심이다.

지난해 4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은 전년 동기대비 9% 감소하고, 연간 판매량도 2%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이반 람 카운터포인트 연구원은 “길어진 스마트폰 교체 주기와 함께 계속되는 반도체 칩 부족이 중국 스마트폰 시장 감소의 원인”이라며 “앞으로 제조사들이 스마트폰의 평균 가격을 인상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