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승철, 박물관급 남산뷰 집 일상..김준수·김준호 쌍둥이, 럭셔리 부모님댁 공개('신랑수업')[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나연 기자] 베일에 싸여있던 이승철의 일상이 공개됐다.

26일 방송된 채널A '신랑수업'에서는 16년차 신랑이자 31살 이진, 14살 이원의 아빠 이승철의 하루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물관을 연상케 하는 이승철의 남산뷰 집이 공개됐다. 으리으리한 외관에 이어 화이트톤 인테리어, 탁 트인 창으로 보이는 뷰가 감탄을 자아냈다. 앞서 자신의 점수에 대해 "아이들은 100점짜리 아빠라고 얘기해주고 있다. 남편으로서는 아내가 크게 불만 없는거 보면 90점 이상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제가 독설가 이미지가 돼버렸다. 사실 부드럽고 다뜻하고 섬세한 남자다. 괜찮은 신랑이다"라고 밝힌 이승철은 가장 먼저 아침을 직접 차려먹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기러기 생활을 2년해서 혼자서도 잘 해먹는다"며 아침 식사를 마치자마자 바로 정리를 하는 성실함을 뽐내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이승철은 "모든걸 제자리에 갖다두는 좋은 습관을 아버지가 알려줬다"고 설명했고, 이를 본 김원희는 "시켜야지 할 것 같은 이미지인데 솔선수범한다"며 의외의 면모에 놀라워했다.

이승철은 반려견 태극이와 시간을 보낸 후 집으로 찾아온 요가 강사를 따라 요가를 즐겼다. 이후 그가 향한 곳은 막내딸 이원이를 직접 픽업하는 것이었다. 올해로 14살이 된 원이는 아빠를 쏙 빼닮은 외모로 눈길을 끌었다. 이승철은 딸에게 남자친구에 대한 질문을 하는가 하면 서로의 일과를 보고하는 등 자연스럽게 일상 토크를 이어갔다. 이승철은 "아빠랑 딸이 같은 음악 듣는 사람 많지 않다. 음악 얘기나누고 가수 얘기 나누고 패션 얘기 나누고. 그런 딸이 없다. 아빠가 믿음이 가고 그러다 보면 대화 많이 나누게 된다"며 "아빠가 꼰대짓을 안해야한다. 애들 봤을때 옷도 신경써야한다"고 조언했다.

특히 이승철은 "눈높이 맞추는 비법이 뭐냐"는 김준수의 질문에 "아이가 좋아하는게 뭔지 공감해야한다. 리스펙 할수 있는 부분을 많이 보여줘야한다. 우리애는 아빠가 옷잘입는걸 좋아한다. 젊은 아빠, 멋쟁이 아빠에 대해 프라이드를 갖고 있다. 또 좋아하는 가수 말했는데 알아듣는거 은근히 자랑스러워한다"고 팁을 전했다.

OSEN

집으로 돌아온 이승철은 원이를 위한 깍두기 볶음밥을 선보였다. 아내가 챙겨줄 때도 있지만 주로 자신이 직접 요리를 해 준다고. 이승철은 "우리 애 자체가 허그를 좋아하고 뽀뽀 좋아한다. 친구들은 다 노크하지 않으면 못 들어오게 한다"라고 딸자랑을 하기도 했다.

43살의 늦은 나이에 막내딸을 얻은 이승철은 "원이는 태어날때부터 아빠가 원하는걸 다 해줬다. 딸이었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딸로 태어나줬다. 아빠와 함께할수 있는 운동도 좋아하고 노래도 잘하고 완벽하진 않지만 우리에게 항상 기대감 주고 희망을 주는 아이"라며 "저는 결혼을 늦게했다. 그만큼 아이와 함께있는 시간이 짧다. 본인의 아이와 빨리 만났으면 좋겠다"고 출연진들에게 조언을 건넸다.

김준수는 쌍둥이 형 김준호, 그의 반려견 츄와 함께 부모님댁을 찾았다. 외관부터 심상치 않은 부모님 집은 고급스러운 내부 인테리어까지 더해져 럭셔리한 무드를 한껏 뽐냈다. 김준수의 어머니 역시 한껏 차려입은 모습으로 놀라움을 안겼다. 이후 김준수는 부모님의 건강상태를 물었다. 아버지는 "4, 5kg 빠졌다"고 말했고, 어머니는 "엄마도 건강하다. 간 안좋은것도 병원에서 어떻게 했냐고 물을 정도로 정상"이라고 답했다.

김준수는 "어머니께서 힘들게 살았을때 모진 일들을 하루에 쓰리잡까지 했다. 남대문 시장 가면 엄마 등뒤에 안겼던게 기억난다. 양손에 보따리 수십개 들고 쌍둥이 한명을 앞에 한명은 뒤에 업고 새벽시장에 가서 옷을 떼왔다. 정말 힘들게 살았던 기억이 난다. 중학교때였나 초등학교때 폐결핵으로 피를 토하는 걸 보고 무서웠다. 그런걸 겪었는데 또 간경화가 왔다. 죄송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원래 잘살았다고 생각하는데 제가 어릴때 기억에 집이랄게 없다. 반지하에 살았는데 화장실이 없었다. 부엌에서 볼일을 봤다. 외할머니댁에 1, 2년 살고 친할머니댁에도 잠깐 살고 큰이모댁에도 살고 떠돌이 생활을 했다. 어릴때부터 나나 형이나 둘이 누군가 잘 되면 좋은 집에서 살고싶단 생각 많이 했다"며 현재 부모님 집 역시 자신이 직접 선물한 것이라고 밝혀 효자 면모를 드러냈다.

OSEN

이후 김준수의 어머니는 요리에 일가견이 없는 김준수에게 음식 준비를 돕도록 지시하며 본격적인 '신랑수업'에 나섰다. 어머니는 "준수가 요리를 별로 안좋아한단 말 들으니 더 시키고 싶다. 요즘 남자는 부엌에 잘 들어가야한다. 준수도 준비 해야하니까"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홍현희는 "저게 요즘 신랑수업이다. 남자들도 할줄 알아야한다"라고 공감했다.

이에 김준수는 "제사지낼때도 아버지가 (음식을) 같이 한다. 아내한테 사랑받으려면 설거지, 빨래는 할줄 알아야한다고 하셨다. 아직도 설거지, 빨래는 직접 하신다"고 100점짜리 '시댁'을 자랑했다. 이를 들은 이승철은 "시어머니가 너무 좋다. 시집가고싶다"고 사심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영탁은 건강에 이상을 느끼자 필라테스에 도전했다. 아침부터 배달음식을 시켜먹은 후 운동에 나선 그는 "건강한 편이라 생각했는데 요즘 이상신호들이 있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뒤이어 영탁이 향한 곳은 필라테스 스튜디오였다. 영탁은 "불안정한 자세로 앉아있는 것 같다. 코어가 약해지지 않았나 싶다. 얼마전 병원갔는데 디스크 가능성이 있다고 하더라. 발끝이 찌릿찌릿하고 오른쪽 인대 끊어졌고 왼쪽은 옛날에 추락해서 관절 부러졌다. 발목이 굽어지지 않는다. 안움직이다 보니 밸런스가 오른쪽으로 기울어서 많이 굽었더라"라고 필라테스 강사와 상담을 나눴다.

강사는 몇가지 자세를 체크했고, 그 결과 영탁은 유연성 부족, 거북목, 고관절 불균형, 엉덩이 근육 상실 등 '만신창이 직전'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영탁은 곧바로 몇 가지 필라테스 동작을 배웠고, 거짓말처럼 유연성이 급격히 좋아진 모습으로 놀라움을 안겼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채널A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