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진정한 '울버햄턴맨'으로…황희찬 "말할 수 없이 행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출처 | 울버햄턴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용일기자] “말할 수 없이 행복.”

진정한 ‘울버햄턴맨’으로 거듭난 황희찬(26)은 구단을 통해 이렇게 말하며 기뻐했다. 울배험턴은 26일(한국시간) 지난해 8월 독일 라이프치히로부터 임대 영입한 황희찬을 완전 영입하는 데 성공, 2026년까지 4년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황희찬은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 데뷔하자마자 특유의 황소 같은 드리블과 득점 마무리로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올 시즌 현재까지 14경기에 나서면서 4골을 터뜨렸다. 울버햄턴 팬은 황희찬 응원가를 만들며 그를 지지했다. 황희찬은 “팬 앞에서 경기하는 게 정말 행복하다. 나를 응원하는 노래를 듣는 건 영광스러운 일이다. 그 노래가 우리 가족까지 행복하게 만들었다”고 했다.

지난해 9월11일 왓퍼드 원정 경기에서 ‘데뷔전, 데뷔골’을 기록한 것에 “믿을 수 없는 순간이었다. 내 꿈은 EPL에 뛰는 것이었는데 울버햄턴에서 치른 첫 경기에서 꿈을 이뤘다”고 돌아봤다. 그는 “모든 경기가 새로운 도전이었다. 동료와 팬, 구단을 위해 온 힘을 다해서 뛰고자 했다. 뉴캐슬, 리즈를 상대로 득점했으며 세계 최고 수준의 팀과 경기했다. 말할 수 없이 행복했다”고 말했다.

황희찬은 지난해 12월 햄스트링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해 있다. 그는 “상태가 나아졌다. 다음 주 팀 훈련에 합류하기를 바란다”며 복귀를 예고했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