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文 "지나친 불안·공포 경계...치료체계 철저히 준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오미크론 확산에 경각심을 가져야 하지만, 국민이 지나친 불안감과 공포에 빠지는 것도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동네 병, 의원 치료체계 전환과 관련해 초기 단계에 혼선이 있을 수 있으니, 병, 의원이 충분하게 준비할 수 있도록 의료계와 협조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한 문 대통령의 지시사항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