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칩 부족에도 잘 달렸던 테슬라, 올해는 '글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해 4분기 순이익 760% 증가

공급망 차질로 올 가동률 하락 우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테슬라가 지난해 4분기 시장 예상치를 뛰어 넘는 호실적을 거뒀다. 전 세계적인 공급망 차질에도 불구하고 테슬라가 안정적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차량용 칩 부족 등 공급망 문제가 올해도 이어져 공장 가동 능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6일(현지 시간) CNBC에 따르면 테슬라는 지난해 4분기 매출로 전년 동기 대비 65% 상승한 177억 달러(21조 2134억 원)를 기록했다. 순이익은 23억 달러로 전년 대비 760% 증가했다. 총이익률은 27.4%로 이 역시 전 분기(26.6%) 대비 늘었다.
매출 상승은 전기자동차 판매가 견인했다. 전기차 매출이 159억 달러(19조 원)로 전체 매출의 90%에 달했다. 테슬라는 지난해 93만 6000대의 차량을 판매했다. 이는 전년 대비 87% 급증한 것이다.

전문가들은 테슬라의 올해 판매량을 이보다 50% 이상 높은 약 150만 대로 보고 있다. 테슬라 측은 "글로벌 공급망 차질이 2022년에도 지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도 지난해 11월 "최악의 악몽은 공급망 병목 현상"이라며 "더 큰 악몽은 이게 끝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한탄한 바 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리콘밸리=정혜진 특파원 madei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