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덴마크, 내달부터 코로나19 방역조치 전면 해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태현 기자]
머니투데이

[코펜하겐( 덴마크)= AP/뉴시스]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가 1월 26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2월1일 부터 모든 코로나19 방역 규제조치를 해제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덴마크 정부가 오는 2월1일 코로나19(COVID-19) 방역에 관한 모든 제한 조치를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는 26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이제 위기 국면은 통과했다. 이제는 코로나19의 그늘에서 벗어날 준비가 되었다고 말할 수 있다. 이제는 모든 규제와 작별하고 우리가 알고 있던 삶으로 돌아간다"고 말했다.

이번 결정으로 내달부터 덴마크는 수퍼마켓에 들어가거나 공공 교통수단을 이용할 때 마스크를 착용할 필요가 없다. 또 식당이나 술집에서도 고객들은 특별한 이유로 업소가 요청하기 전에는 코로나19 백신 패스를 제시할 필요가 없게 된다.

프레데릭센 총리는 "코로나가 더 이상사회적으로 위험 질병으로 여겨지지 않을 것"이라며 "백신접종율을 높이는 것이 우리의 최대 무기다. 아직 사라지지 않은 코로나19로부터 가장 강력한 보호 도구가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덴마크 정부는 여전히 덴마크 입국자들 가운데 일부에게는 진단검사와 격리 지침을 유지할 예정이다. 대상자는 백신 접종을 하지 않았거나 이전에 코로나19에 감염됐던 사람들이다.

또 고령자나 만성질환자 등 감염에 취약한 사람들에게는 국내에서도 특별히 추가로 보호조치를 계속한다고 총리는 밝혔다.

덴마크 정부의 이번 결정에 우려를 표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덴마크 천식 알레르기 협회는 정부의 규제해제로 덴마크 전국의 취약 그룹, 특히 천식과 알레르기 같은 지병이 있는 사람들이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 협회는 "노약자들이 갑자기 주변에서 백신 미접종자나 감염환자와 맞닥뜨릴 확률이 높아졌다"며 취약계층 만성병 환자들에 대한 보호조처를 요구했다.

한편 덴마크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153만1518명, 총 사망자 수는 3656명이다. 전날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4만6747명이다.

김태현 기자 thkim124@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