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해 수출 전망은…자동차·석유제품 '맑음', 철강·조선 '흐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부산항 북항에 위치한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전경|한진중공업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자동차·석유제품의 수출은 긍정적이지만 조선·철강 수출은 부정적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반도체, 자동차, 석유제품, 철강, 조선, 디스플레이 등 6개 주요산업 수출전망을 조사한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올해 자동차 수출은 지난해 465억 달러에서 6.2%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세계경제 회복으로 소비심리가 개선되고, 주요국들이 탄소중립에 대응하기 위해 친환경차 보급 확대정책을 시행하고 있는 만큼 자동차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다만 차량룡 반도체 공급 부족 지속과 중국 완성차 업체 급성장이 수출확대 폭을 제안하는 요소로 작용할 것으로 전경련은 내다봤다.

석유제품 수출은 지난해 382억 달러에서 14.7% 까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세계경기가 회복 단계고 LNG 가격이 급등하면서 대체품인 석유제품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다만 석유공급량 자체가 크게 증가하지 않은 만큼 국제유가 상승에 따라 우리나라 석유제품의 수출단가도 상승할 것으로 전경련은 분석했다. 여기에 중국이 지난해 8월부터 석유제품 수출을 제한하고 있는 것도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봤다.

반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수출은 소폭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반도체 수출은 1280억 달러에서 2%가량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비대면 상황이 지속되면서 반도체 수요가 증가하고, 올해는 시스템 반도체(데이터 해석·계산·처리용)의 성장세가 특히 클 것으로 보이지만 우리나라 주력 수출품목인 메모리반도체(저장용) 가격이 공급과잉으로 하락할 수 있어 다소 부정적인 전망이 나왔다.

경향신문

’22년 주요산업 수출 전망 요약|전국경제인연합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스플레이 수출도 지난해 214억 달러에서 1.4%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코로나19 이후 급증했던 TV수요가 감소하면서 TV용으로 사용되는 대형 디스플레이 수요가 감소해 세계 디스플레이 시장 규모가 축소될 것으로 전경련은 내다봤다. 우리 기업들이 OLED 등 고부가가치 제품 수출을 확대하면서 활로를 찾고 있지만 중국이 OLED시장점유율을 확대하고 있는 상황을 감안해야한다는 분석이다.

전경련은 특히 올해 철강과 조선의 수출전망을 부정적으로 내다봤다.

철강수출은 지난해 364억 달러에서 8.5%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선진국들이 경기부양책으로 인프라 투자를 확대하고 있으나 중국 부동산 시장 침체와 경제성장 둔화로 수요증가 폭은 제한적일 것으로 봤다. 지난해 공급부족 등을 이유로 급등했던 철강 가격이 하락하면서 철강가격도 조정될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조선 수주는 지난해 420억 달러 대비 19% 감소할 것으로 추정했다. 지난해 세계 선박 발주가 급증한 여파로 올해 국내 선박 수주량 역시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전경련은 조선업 주52시간제 도입 등의 영향으로 인력난이 지속되고 있어 선박 생산에도 차질이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유환익 전경련 산업본부장은 “’2022년은 글로벌 경기회복이 예상되지만 글로벌 공급망 복구 지연, 보호무역주의 등의 리스크 요인은 관리할 필요가 있다”며 “특히 조선은 인력 보충을 통해 생산능력을 제고하고, 철강은 정부와의 협력을 통해 보호무역주의에 대응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류인하 기자 acha@kyunghyang.com

▶ RPG 게임으로 대선 후보를 고른다고?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