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금희 “50세, 아이 낳을 마지막 기회라 결혼 절실→이상형? 정우성” (‘같이삽시다’)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근희 기자]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이금희가 결혼에 대해 언급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이금희와 사선녀(박원숙, 김영란, 혜은이, 김청)와 만남이 공개됐다.

이금희는 “혜은이 선생님하고는 ‘아침마당’에서 매주 고정으로 만났다. 마음이 따뜻한 분이고 언니처럼 잘 대해주셨다”라며 혜은이와의 인연을 설명했다.

이금희는 박원숙을 헬스클럽에서 만난 기억이 있다고. 박원숙은 “(이금희를 보고) 러닝머신에서 저렇게 걸을 수가 있을까(라는 생각을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선녀의 집을 본 이금희는 “너무 예쁘다”라고 극찬했다. 이어 이금희는 혜은이에게 “선생님 많이 달라지신 것 같다”라며 반가움을 담아 말을 걸기도. 본격적으로 집 구경에 나선 이금희는 “여기 너무 넓다. 깔끔하다”라며 밝은 표정을 지었다.

OSEN

박원숙은 이금희를 보고 “(처음 본 게) 6시 내고향이었다. 보고 너무 예뻤다. 한복을 입고 있었다. 그때 곧 결혼하겠다 싶었다”라고 운을 뗐다. 이금희는 “저는 못 간 것 같다. 제가 너무 결혼하고 싶었던 친구가 있었는데 걔는 결혼할 생각이 없었다. 제가 30대 초반이었다”라고 과거를 언급했다.

이어 이금희는 “근데 그때 그 친구는 힘들었던 때였다. 어머니가 세상을 떠나고 그 친구가 방황을 했다. 결국 잠수 이별을 했다. 문자로 헤어지자고 해놓고 잠수를 탔다. 그 사람한테 무슨 일이 생기면 어떻게 하냐는 생각에 많이 울었다”라고 덧붙였다.

이금희는 “그렇게까지 결혼하고 싶었던 사람은 그 친구 뿐이었다. 그 이후에 세 번 만남에 결혼하자고 한 사람도 있었다. 이 남자가 날 뭘 보고?(라는 생각이 들었다.) 일 년만 더 만나보고 결정을 하자라고 했는데 거절로 받아들였나보다”라고 말하기도.

결혼에 대해 이금희는 “마음속에 늘 열등감이 있다. (이혼을 해도) 가족을 꾸려본 경험이있고 애가 있어야 어른이 되는 것 같다. 아무리 나이를 먹어도 아이를 낳은 제 동생보다 애인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금희는 “50살 됐을 때 아이를 낳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이 들어서 결혼이 너무 하고 싶었다”라고 덧붙이기도.

OSEN

이상형에 대해 이금희는 “잘생긴 남자를 좋아한다. 배우 중에는 정우성씨 좋아한다”라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혜은이는 박원숙에게 “고모가 어떻게 해봐요”라고 말해 웃음이 자아냈다. 이금희는 “(정우성씨는) 얼굴도 얼굴이지만 나이들수록 더 멋있어 지는 것 같다”라고 애정을 담아 말했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