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승철, 으리으리 남산뷰 집 '감탄'..훌쩍 큰 '붕어빵' 막내딸 공개('신랑수업')[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나연 기자] 이승철이 100점짜리 아빠 일상을 공유했다.

26일 방송된 채널A '신랑수업'에서는 16년차 신랑이자 31살 이진, 14살 이원의 아빠 이승철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이승철은 기혼자임에도 '신랑수업'에 출연한 이유를 묻자 "나름대로의 결혼생활을 되돌아보고 예비신랑들에게는 지나온 좋은점과 나쁜점, 과오와 반성, 그리고 사랑받을수 있는 방법들. 두사람이 함께 살기때문에 살아온 패턴이 다르다. 잠버릇이나 역할분담. 아이가 생기면 훨씬 많아진다. 공동육아에 있어 필요한것들 미리 준비하라는걸 알려줄수 있는 멘토 역할을 해야하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자신의 점수를 묻자 "아이들은 100점짜리 아빠라고 얘기해주고 있다. 남편으로서는 아내가 크게 불만 없는거 보면 90점 이상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제가 독설가 이미지가 돼버렸다. 사실 부드럽고 다뜻하고 섬세한 남자다. 괜찮은 신랑이다"라고 전했다.

이후 공개된 이승철의 집은 세종문화회관을 연상케 하는 으리으리한 외관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화이트톤 인테리어와 탁 트인 창으로 보이는 남산뷰까지 럭셔리한 집안에서 이승철은 가운을 입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승철이 가장 먼저 한 일은 아침을 직접 차려먹기. 그는 "기러기 생활을 2년해서 혼자서도 잘 해먹는다"고 살림꾼 면모를 드러냈다.

뿐만아니라 이승철은 아침 식사를 마치자마자 바로 정리를 하는 성실함을 뽐내기도 했다. 그는 "모든걸 제자리에 갖다두는 좋은 습관을 아버지가 알려줬다"고 설명했다. 이를 본 김원희는 "시켜야지 할 것 같은 이미지인데 솔선수범한다"고 감탄했다. 개집 역시 직접 만들어줬다고.

OSEN

반려견 태극이와 시간을 보낸 후 이승철은 집을 찾아온 요가 강사를 따라 요가를 즐겼다. 그는 "2달전부터 김정은씨의 권유로 요가를 시작했다. 제가 존경하는 세계적인 가수 스팅 형님이 요가 50년 했다는 얘기 들었다. 아내와 같이 둘이서 요가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요가 후에는 막내딸 이원이를 직접 픽업했다. 아빠를 쏙 빼닮은 막내딸을 차로 마중나간 이승철은 딸과 자연스럽게 일상 토크를 이어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승철은 남자친구에 대한 이야기를 언급하는가 하면, 서로 하루일과를 보고하며 친밀한 관계를 뽐냈다.

이승철은 "아빠랑 딸이 같은 음악 듣는 사람 많지 않다. 음악 얘기나누고 가수 얘기 나누고 패션 얘기 나누고. 그런 딸이 없다. 아빠가 믿음이 가고 그러다 보면 대화 많이 나누게 된다"며 "아빠가 꼰대짓을 안해야한다. 애들 봤을때 옷도 신경써야한다"고 팁을 전했다.

이에 김준수는 "눈높이 맞추는 비법이 뭐냐"고 물었고, 이승철은 "아이가 좋아하는게 뭔지 공감해야한다. 리스펙 할수 있는 부분을 많이 보여줘야한다. 우리애는 아빠가 옷잘입는걸 좋아한다. 젊은 아빠, 멋쟁이 아빠에 대해 프라이드를 갖고 있다. 또 좋아하는 가수 말했는데 알아듣는거 은근히 자랑스러워한다"고 답해 감탄을 자아냈다.

OSEN

특히 이승철은 딸에게 "노래연습 했냐"고 물어 눈길을 끌었다. 그는 "2년 전에 이어 원이와 듀엣 한다. Someday at christmas'를 듀엣으로 부른다"며 "지금 같은 노래 부르는데 느낌 많이 다르더라. 목소리도 필도 변해서 성숙한 느낌 받을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원이는 이승철의 가수 DNA를 물려받은 노래 실력으로 이목을 사로잡았다.

집으로 돌아온 이승철은 원이를 위한 깍두기 볶음밥을 선보였다. 그는 "아내가 챙겨줄때 있지만 보통 제가 손이 빠르다. 그때그때 원하는 음식 빨리 만들기때문에 많이 좋아한다. 왜냐면 잘하니까"라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20년 전에 요리책도 냈었다고 밝힌 그는 플레이팅까지 정성 가득한 요리를 완성했다.

뿐만아니라 이승철은 "우리 애 자체가 허그를 좋아하고 뽀뽀 좋아한다. 친구들은 다 노크하지 않으면 못 들어오게 한다"라고 딸자랑을 늘어놨다. 실제 원이는 음식을 다 먹은 후 "땡큐"라며 이승철과 포옹을 나누기도 했다.

43살의 늦은 나이에 막내딸을 얻은 이승철은 "원이는 태어날때부터 아빠가 원하는걸 다 해줬다. 딸이었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딸로 태어나줬다. 아빠와 함께할수 있는 운동도 좋아하고 노래도 잘하고 완벽하진 않지만 우리에게 항상 기대감 주고 희망을 주는 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른 출연진들을 향해 "저는 결혼을 늦게했다. 그만큼 아이와 함께있는 시간이 짧다"며 "본인의 아이와 빨리 만났으면 좋겠다"고 진심어린 조언을 건넸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채널 A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