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AI 윤석열 “곶감이나 멜론에 충성하지 않는다”…삼부토건 봐주기 수사 의혹 일축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 후보 본인도 “조남욱 전 삼부토건 회장과 10년 이상 만난 적도 없고, 교류하지 않았다” 해명

세계일보

윤석열 공약 위키 홈페이지 동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공지능(AI) 윤석열(사진)은 26일 ‘봐주기’ 수사 의혹을 받는 건설업체인 삼부토건 측으로부터 검사 시절 곶감 등 명절 선물을 17차례 받아왔다는 의혹과 관련해 “곶감이나 멜론에 충성하지 않는다”는 답변을 내놨다.

AI 윤석열은 이날 윤석열 공약 위키 홈페이지에 게시된 동영상에서 “곶감을 받고 뒤를 봐준다는 게 말이 되나”라며 “어이가 없다”고 일축했다.

이어 “위키 윤(AI 윤석열의 애칭)은 곶감이나 멜론에 충성하지 않는다”며 “국가와 국민에만 충성한다”고 덧붙였다.

전날 한겨레·YTN 등은 윤 후보가 현직 검사였던 2002∼15년 삼부토건 측으로부터 명절 선물을 받았으며, 그 목록으로 곶감과 멜론, 김 등이 포함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윤 후보 본인도 이날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국회의원·당협위원장 필승 결의대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YTN에서 보도했다는 그 (선물) 장부에 대해서도 참 의심스럽다”며 “(조남욱 전 삼부토건 회장과) 10년 이상 만난 적도 없고, 교류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이양수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수석 대변인은 입장문을 내고 “(윤 후보는) 삼부토건을 포함해 어떤 타인의 사건에도 관여하거나 봐준 사실이 없다”며 “최근 10년간 삼부토건 회장을 만나거나 통화한 사실도 없다”고 밝혔다.

아울러 “명절 선물은 오래되어 잘 기억하지 못하나 의례적인 수준에 그쳤고, 값비싼 선물은 받은 적 없다”며 “2012년 5월 (윤 후보의 아내) 김건희씨가 개최한 ‘마크 리부 사진전’에 삼부토건이 외국 스태프에게 객실을 제공하고 그 숙박료만큼 입장표를 받아간 것으로 전혀 문제 될 것이 없다”고도 해명했다.

삼부토건 노동조합 위원장이 언론사에 제보한 ‘명절 선물 목록’ 문서에 대해선 “작성자, 작성 시점과 경위, 이행 여부가 모두 불분명한 문서”라며 “그런 문서에 이름이 적혀있다며, 돈독한 인연 운운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깎아내렸다.

또 “윤 후보는 삼부토건 회장으로부터 접대를 받은 사실이 전혀 없다”며 “윤 후보가 명절에 김, 곶감, 밤 같은 농산물을 받고 사건을 봐줬다는 것인가. 앞뒤가 맞지 않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는 전날 윤 후보가 삼부토건으로부터 선물 등을 받고 봐주기 수사를 했다는 의혹을 거론하면서 “직무유기죄와 사후수뢰죄에 해당할 수 있는 매우 심각한 사안”이라며 “즉각 후보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요구했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