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北, 26일 오전 사이버 공격 받아 인터넷 6시간 다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로이터 통신, 英 보안 전문가 통해 주장
고려항공·외무성·정부포털 등 접속장애
한국일보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26일 오전 사이버 공격을 받았다는 해외 보안 전문가의 주장이 나왔다. 이로 인해 북한 내 인터넷이 6시간 가량 다운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영국의 인터넷 보안 연구원 주나드 알리는 이날 오전 북한에 서비스 거부(DDoS·디도스)로 추정되는 공격이 발생했다고 분석했다. 디도스는 대량의 접속 시도(트래픽)를 통해 서버 기능을 마비시키는 사이버 공격이다.

알리 연구원은 북한 웹과 이메일 서버를 감시하는 역할을 한다. 그는 사이버 공격이 가장 활발하게 진행됐을 시점에는 북한을 드나드는 모든 트래픽이 다운됐다고 설명했다. “북한 인터넷 프로토콜(IP) 주소에 연결하려 했을 때 데이터를 북한으로 전송하는 게 말 그대로 불가능했다”고도 덧붙였다.

몇 시간이 지난 뒤에야 이메일을 다루는 서버에는 접근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고려항공, 북한 외무성, 북한 정부 공식 포털 ‘내나라’ 등 기관 사이트에 대한 접속 장애와 지연은 한동안 이어졌다.

인터넷 접속이 엄격히 제한된 북한에서는 인구의 약 1% 정도만 직접 접속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알리 연구원은 “한 서버가 일정 시간 동안 오프라인 상태가 되는 것은 일반적이지만, 전체 인터넷이 끊어져 오프라인이 되는 것은 흔치 않다”고 말했다. 그는 “사고가 나면 인터넷 속도 저하가 심해지면서 개별 서버 접속이 어려워지고, 주요 라우터의 인터넷 연결이 끊어질 것”이라며 “이는 정전 같은 것이 아니라 일종의 네트워크 스트레스 결과라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