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광복회관에 몰래 김원웅 가족회사... 회장 직인 찍어 영업한 정황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광복회가 국가유공자 자녀들에게 장학금을 주겠다는 명분으로 2020년 5월부터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운영해 온 카페 ‘헤리티지 815′ 모습. 국가보훈처는 26일 김원웅 광복회장이 이 카페 운영자금을 횡령했다는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감사에 착수했다. /이덕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가보훈처가 김원웅 광복회장의 횡령 의혹 보도 하루 만인 26일 감사에 신속 착수한 것은 제기된 의혹이 상당히 심각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광복회가 국가유공자 자녀에게 장학금을 주겠다는 명분으로 국회에 문을 연 카페 자금 4500만원이 김 회장의 안마와 이발 등 개인 용도로 사용됐다는 게 의혹의 요지다. 이에 더해 TV조선은 김 회장의 가족 회사가 광복회관에 차려졌으며, 김 회장의 직인을 찍은 공문을 이용해 공공 기관들을 상대로 영업 활동을 벌인 정황이 있다고 이날 보도했다. 보훈처는 추가 의혹에 대해서도 감사를 벌일 가능성이 크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의혹이) 사실이라면 친일파보다 심하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입장을 밝히고 관련자들을 문책하라”고 했다.

광복회는 2020년 5월부터 각종 기자회견 등으로 유동 인구가 많은 국회 소통관 앞에서 ‘헤리티지 815′라는 카페를 운영해 왔다. 이 카페의 운영을 총괄했던 전 광복회 기획부장 A씨는 TV조선에 김 회장의 지시로 지난 1년간 카페 자금 4500여 만원을 횡령했으며, 이 돈은 김 회장의 의상 구입과 안마 시술소, 이발소 이용 등에 쓰였다고 폭로했다.

김 회장은 A씨에게 “국회 카페에서 나오는 돈을 우리가 좀 자유롭게 쓸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A씨는 자신이 횡령금을 입금한 내역과 이 돈을 이발소와 한복 업체 등에 송금한 내역이 담긴 통장 사본을 증거로 제시했다. 김 회장 비서의 명의로 개설된 통장이었다. 통장 사본에 등장하는 이발소 관계자는 “그(김원웅 회장) 측근들이 와서 (결제)할 때가 있었다”며 A씨의 주장을 뒷받침했다.

A씨는 “김원웅 회장의 뒷돈은 일단은 기본적으로 카페에서 나갔고, 내가 때웠다고 보면 된다”고도 했다. 횡령할 돈이 부족해지면 자신이 채워 넣었다는 것이다. A씨는 자신은 물론 김 회장도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법조계에선 김 회장의 지시가 입증되면 횡령 혐의가, 입증되지 않더라도 최소한 장물 취득 혐의가 적용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A씨는 ‘카페 자금 횡령’ 의혹과 별개로 김 회장의 며느리, 조카, 처조카가 임원인 골재 회사가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 4층에 몰래 사무실을 차려두고 공공 기관들을 상대로 영업 활동을 벌였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문제의 회사는 광복회 양식에 김 회장의 직인이 찍힌 공문을 국방부, 여주시청, LH 등에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모두 김 회장의 지시였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A씨는 “비공개로 하자는 것이 (김원웅) 회장의 뜻이었다”고 말했다. 취재가 시작되자 김 회장의 며느리와 처조카는 등기 임원에서 물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광복회는 “이번 사태는 A씨의 개인 비리”라고 주장했다. 광복회는 이날 보도 자료에서 “김 회장은 A씨를 믿고 수익 사업에 관한 한 전권을 맡기다시피했다”며 “A씨가 카페 개설에서부터 운영까지 회장에게 보고도 하지 않은 채 비리를 저지른 사실이 업무 인수 과정에서 드러났다”고 했다. 그러면서 “A씨가 김 회장에게 잘 보이려고 김 회장의 양복비, 이발비, 추나치료비 일부를 지급하는 등 과잉 충성을 해왔다”며 “뒤늦게 이를 안 김 회장은 이를 모두 지불했다”고 했다. 광복회의 카페 자금이 김 회장 개인 용도로 잘못 사용된 것은 사실이라는 얘기다. 하지만 광복회는 이에 대해 사과나 유감 표명은 하지 않았다.

김 회장은 역대 보수 정권을 ‘친일 내각’ ‘반민족 정권’으로 매도하고 “안익태는 민족 반역자” “백선엽은 사형감” 같은 발언으로 ‘반일(反日) 몰이’ ‘국민 분열’을 선동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정작 자신이 유신 시절 공화당, 신군부 때 민정당에 몸담았던 전력에 대해선 생계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고 했다. 이 밖에 6·25 남침에 공을 세워 김일성 훈장을 받은 김원봉의 서훈을 추진하고 국가 기간 시설 파괴 모의로 투옥됐던 이석기 전 통진당 의원을 칭송해 ‘종북 논란’을 빚었다.

[이용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