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이번엔 고등학교다…새로운 K-좀비 그린 '지금 우리 학교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학교폭력으로 사회 문제 조명…넷플릭스 28일 공개

연합뉴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부산행 열차부터 조선 시대 궁궐까지 새로운 배경으로 끊임없이 진화해온 '한국형 좀비'가 이번엔 고등학교에 나타났다.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 넷플릭스 새 오리지널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은 좀비 바이러스가 퍼진 학교 안에서 살아남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학생들의 모습을 그린다.

좀비를 무방비 상태로 마주한 학생들은 대걸레를 손에 쥐고 싸우기도, 떨어진 교실 문짝을 부여잡고 좀비를 밀쳐내기도 한다. 이러한 광경은 다소 생소하지만 그렇기에 긴장감은 오히려 커진다.

기존 좀비 소재 작품에서 주인공으로 등장했던 성인들은 예측 가능한 선택을 하지만 아이들은 친구를 구하기 위해 기꺼이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에 발을 내딛기도, 생각지도 못한 기지를 발휘해 좀비를 물리치기도 한다.

학교를 배경으로 삼은 만큼 등장인물도 다양하다. 풋풋한 고등학생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온조(박지후 분)와 청산(윤찬영), 공부가 전부인 전교 일등 반장 남라(조이현), 의리 빼면 시체인 수혁(로몬), 오로지 자신밖에 알지 못하는 나연(이유미)까지. 서로 다른 성격을 가진 이들은 각양각색의 매력을 선보인다.

연합뉴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 세계에 'K-좀비'의 저력을 과시했던 김은희 작가의 '킹덤' 시리즈처럼 '지금 우리 학교는'도 충혈된 눈, 피로 범벅이 된 얼굴, 괴기하게 꺾이는 몸을 가진 좀비들을 실감 나게 구현해 몰입감을 극대화했다.

사람을 향해 돌진하다 우르르 교실 창문 밖으로 떨어지는 좀비 떼의 모습은 소름을, 좀비들과 맞서 싸우는 학생들의 액션 장면은 경쾌함을 주며 좀비물에서 느낄 수 있는 재미를 선사한다.

하지만 '킹덤'과 마찬가지로 '지금 우리 학교는'은 단순한 좀비물로만 소비하기에는 아쉬운 작품이다.

'킹덤'이 굶주린 백성들에게 시선을 줄 수밖에 없게 만들었다면 '지금 우리 학교는'은 학교 폭력, 더 나아가 사회에서 벌어지는 수많은 폭력을 보게 만든다.

학교 폭력의 피해자였던 아들을 위해, '두려움에 떠는 이 세상 모든 쥐들을 위해' 호르몬 실험을 자행한 아버지로부터 시작된 이야기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인 경수(함성민)를 향해 이유 없는 적개심을 드러내는 나연의 모습으로 이어진다.

그 속에서도 학생들에게 인간다움이란 무엇인지, 사람이 잃지 않아야 하는 가치란 무엇인지를 일깨워주는 박선화(이상희) 선생님, 오로지 자신의 생존만을 걱정하는 국회의원에게 원칙을 내세우는 온조의 아버지 남소주(전배수)를 통해 전해지는 메시지가 작품 속 아이들에게, 또 시청자들에게 가닿을 수 있을지가 작품의 무게감을 결정지을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8일 오후 5시 넷플릭스서 전편 공개.

stop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