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만5000명도 위험”…26일 오후 9시 1만2443명 확진(종합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날 동시간 比 3259명↑…전국 곳곳 역대 최고 경신

경기만 3900명 ‘폭발’…인천도 최종 1000명 넘을 듯

뉴스1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월드컵공원 평화광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2022.1.2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국=뉴스1) 박대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6일 오후 9시 기준 전국에서 1만2443명 발생했다. 이미 전날 최종 확진자(1만3012명)와 비슷한 수치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현재 전국 17개 시도 신규 확진자는 1만2443명으로 전날 같은 시간대 9184명보다 3259명이 증가했다. 한 주 전인 19일 5166명보다는 7277명 늘었다. 이에 따라 이날 최종 확진자는 1만5000명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도권 확진자는 7849명으로 전체의 63%를 차지했다. 서울과 경기·인천·부산 등이 동시간대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지역별로는 경기가 3900명, 서울 2960명, 인천 989명, 대구 773명, 부산 720명, 경북 489명, 대전 414명, 충남 359명, 광주 343명, 충북·전남·전북 각 294명, 강원 189명, 경남 150명, 울산 142명, 세종 78명, 제주 55명 순이다.

최근 신규 확진자는 Δ19일 6603명 Δ20일 6769명 Δ21일 7009명 Δ22일 7630명 Δ23일 7513명 Δ24일 8571명 Δ25일 1만3012명 등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일주일 평균 확진자는 8158명이다.

뉴스1

26일 서울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2022.1.2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지역에서는 광진구 요양병원 관련 5명(누적 92명), 영등포구 초등학교 관련 5명(누적 28명), 관악구 음식점 관련 2명(누적 86명), 강남구 학원 관련 2명(누적 27명) 등이 발생했다.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확진자도 1453명이나 됐다.

인천에서는 오후 9시까지 989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는 같은 시간대 기존 최다 기록인 전날 879명보다 110명 많은 수치다. 최종 확진자는 1000명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

부산에서는 720명이란 전례 없는 확진자가 나와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다. 19일부터 25일까지 일주일 동안 203→216→236→292→298→343→56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틀 전(343명)보다 확진자가 2배 이상 급증한 것이다.

이날 신규 집단감염은 없었으며 기존 집단감염지의 확산세가 이어졌다. 집단별로 Δ해운대구 학원 원생 1명 Δ부산진구 주점 2곳 손님 2명, 접촉자 6명 Δ해운대구 유치원 원생 1명 Δ부산진구 유치원 접촉자 4명 Δ해운대구 어린이집 접촉자 2명 Δ해운대구 사업장 접촉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남에서는 150명이 추가 확진됐다. 김해 49명, 창원 43명, 진주 14명, 거창 12명, 사천 10명, 함양·밀양 각 5명, 창녕·고성 각 4명, 함안 2명, 남해·하동 각 1명이다. 집단감염으로 8명(5.3%)이 추가됐다. 창녕 사업장 관련 3명(누적 56명), 밀양 어린이집 관련 2명(누적 57명) , 창원 회사(6) 관련 2명(누적 37명), 창원 유흥주점 관련 1명(누적 123명)이다.

대구에서는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직원 2명이 확진돼 사무실이 폐쇄됐다. 이날 오후 1시쯤 대구시당 사무실에서 이낙연 전 총리가 참석한 가운데 열릴 예정이던 ‘미래희망단 대구지역단 발대식’, 오후 2시 개최예정이던 ‘대선 필승결의대회’ 등 행사도 모두 취소됐다.

경북에서는 오후 9시까지 489명이 신규 확진됐다. 역대 최다인 전날 429명을 하루가 채 안 걸려 넘어섰다. 구미 100명, 포항 85명, 안동 75명, 경산 61명, 경주 32명, 칠곡 30명, 영주 29명, 김천 20명, 고령 11명, 상주 10명, 군위 6명, 청송 5명, 문경·청도·예천 각 4명, 영천·성주 각 3명, 영덕 2명, 의성 1명이다.

특히 구미에서 100명이 쏟아져 나왔다. 전날 86명이 확진돼 일일 확진자 수 최대 인원을 기록한 지 하루만에 기록을 경신했다. 이날 오후 4시30분 현재 10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3130명으로 늘었다.

뉴스1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월드컵공원 평화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어린이가 검사를 받고 있다. 2022.1.26/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충북에서는 역대급 확산세를 보이고 있는 청주에서만 주간보호센터 관련 10명(누적 45명), 태권도학원 관련 4명(누적 32명), 체육학원 관련 1명(누적 66명)이 발생했다. 증평군청 관련 6명(누적 37명)도 추가됐다.

광주에서는 동구 요양병원 관련 2명(누적 389명), 서구 콜센터 32명(5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남에서는 목포 24명, 여수 27명(해외 2명), 순천 22명(해외 1명), 광양 14명, 나주 11명, 영광 10명, 무안 9명, 영암 8명, 화순 5명, 고흥 4명, 담양·보성·장흥·장성 각 3명, 강진·해남 각 2명, 곡성·구례·함평·신안 각 1명이 확진됐다.

전북은 부안 초등학교 관악부원을 중심으로 한 집단감염으로 부원 9명, 가족 6명, 기타(동선겹침) 1명 등 16명이 확진됐다. 강원 원주에서는 실내체육시설 관련으로 6명(누적 185명)이 확진됐으며 학원과 공부방 관련으로 6명(누적 17명), 교육시설 관련 1명(누적 12명)이 추가됐다.

제주에서는 전날 발생한 전지훈련 집단감염과 관련해 18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 집단감염은 24일 첫 확진자가 나온 다음 날 전지훈련팀과 제주도내 선수단 등 27명이 무더기 확진 판정을 받으며 발생했다. 관련 확진자는 총 46명으로 집계됐다.
djpar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