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보 "돈 모아서 빚청산·부모님 집마련…적금은 10만원씩"('국민영수증')[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나연 기자] 황보가 '취미부자' 면모를 드러냈다.

26일 방송된 KBS Joy '국민 영수증'에서는 가수 황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황보는 "요즘 사업하느라 바쁘지 않냐"는 질문에 "화장품이랑 패션 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잘되고 있냐"고 묻자 "제가 더 열심히 하면 할수 있는데 저도 놀아야해서 워라밸 맞춰서 하고 있다"며 "어렸을때 돈 모아서 빚 갚고 부모님 집도 해드렸는데 나도 나를 위해 살아야겠다는 생긱 들어서 저를 위해 산지는 1년밖에 안됐다"고 설명했다.

또 재태크로는 적금을 하고 있다고. 하지만 "20대부터 해온게 있다. 한달에 10만원은 무조건 저금을 한다"고 밝혀 야유를 샀다. 김숙은 "제 조카가 15살인데 10만원씩 하고 있다"고 지적했고, 황보는 "안할걸 하는거 나니냐"고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작년부터 저를 위해 쓰기 시작했다. '나를 위해 업그레이드 하자', '나를 위해 배우자'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전엔 안그랬다"고 말했다. 이어 "주식도 하긴 한다. 내가 하는거면 정말 뒷집 꼬마도 하는거다. 은행도 못믿는데 주식 한다는건 말이 안되는 것"이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에 김숙은 "황보 집에 놀러갔는데 방에 다 옷이 있고 잘 자리가 없더라"라고 폭로했다. 황보는 "큰집에서 작은집으로 이사하면서 방 한칸이 없어졌다. 그래서 짐이 많아보이는거다. 2년전 플리마켓 해서 다 정리했다. 플리마켓으로 천만원 모았다"고 해명했고, 김숙은 "천만원어치 팔았단건 가져온게 1억원치였다는 거 아니냐. 뭘 날 위해 돈을 안썼단거냐"고 지적해 황보를 당황케 했다.

황보의 목표는 "쉰살 됐을때 농구도 잘하고 드럼 잘치고 테니스도 잘치는 멋있는 50대가 되고싶다"였다. 김숙은 "송은이 아니냐"고 물었고, 황보는 "다 과거형이지 않나. 이러면 안된다. (송은이는) 너무 일만한다. 자기를 위해 사는 시간도 별로 없고 요즘 스킨케어도 잘 안가고 있지 않나. 자기한테 투자를 안한다"고 지적했다.

OSEN

송은이는 "이런거 이루려면 돈이 필요하지 않냐"고 물었고, 황보는 "저를 위해 한달에 45만원 정도는 써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영진은 "언뜻 봐도 450만원 들어갈것 같은데?"라고 반박했고, 김숙은 "5개월전에 산다라박이랑 셋이서 만났다. 그날 (황보가) 혼자 50만원짜리 바지를 사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황보의 머니 추적 토크가 이어졌다. 가장 먼저 농구 레슨비로 5만원을 소비한 것에 대해 황보는 "농구를 시작한지 1년 됐다. 유산소 해야하는데 러닝머신은 지루하다. 농구 하면 덜힘들고 유산소도 된다"며 "레슨비는 횟수에따라 돈내는데 저달 낸게 5만원"이라고 설명했다.

테니스 레슨비는 15만원이라고. 황보는 "테니스는 8개월 됐다. 레슨도 30분밖에 안한다. 짧은 시간에 땀 뻘뻘나고 너무너무 좋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테니스 내기에서 지는 바람에 양꼬치 값으로 21만원을 소비했다고. 황보는 "저날 밥값내기를 했다. 원래 보통 진팀이 내지 않나. 저날 파트너가 하필 20대였다. 누나니까 제가 냈다"고 털어놨다. 이를 본 박영진은 "적금을 10만원씩 내지 않냐. 적금 두달치를 쓴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황보는 드럼 레슨비로 20만원을 썼다고 밝혔다. 그는 "드럼을 20대때 시작했다. 제가 샤크라 활동할때라 수업이 끊기는 거다. '그때 계속할걸', '그랬으면 천재 드러머 되지 않았을까' 싶었다. 시간이 금방 지나간다. 포기하지 않고 계속 한다면 후회는 없을것 같더라"라고 설명했다. 박영진은 "드럼은 교회에서 배우면 된다"고 말했지만, 황보는 "교회에서 배워도 무료는 안된다. 그럼 떳떳하게 내고 당당히 배우는게 낫다고 생각했다"고 반박했다.

현재까지 나온 소비 금액은 약 60만원이었다. 김숙은 "아까 45만원이면 된다고 하지 않았냐"고 물었고, 황보는 "보통 45만원이다. 매달 이정도는 아니다. 연말이라 너무 먹었다. 돈 잘 안쓸때 봄에 다시 해봤으면 좋겠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후에도 소비는 이어졌다. 면허증 교육비 6만 9천원과 제주행 티켓 2만 6500원에 이어 목디스크 치료로 15만원을 썼다고. 황보는 쏟아지는 항의에 "이 모든 운동 덕에 나아진거다. 더 아팠던 몸이 덜 아파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뿐만아니라 2주간 마티니를 마시는데 32만원을 썼다고. 결국 취미비용과 파생비용으로 7~80만원을 소비한 셈이다. 김숙은 "운동 열심히 하는데 결국 먹는 사진밖에 없다. 너무 모순 아니냐"고 꼬집었고, 박영진은 "이정도면 전부 장운동이다. 장운동 활발히 하는것"이라고 돌직구를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OSEN

취미부자로 등극한 황보는 송은이에게 추천하고 싶은 취미를 묻자 "노동과 운동은 다르다. 노동 많이했다고 운동 많이했다 생각하면 안된다. 근육과 뇌는 다르다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를 들은 김숙은 "그걸 아는 사람이 여긴 노동만 하고 저기는 운동만 하는거냐. 둘이 섞였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영진은 "운동 하나 추가하는 게 좋을 것 같다. 저축 장려운동"이라고 제안했다. 황보는 "20만원으로 늘릴까요?"라고 물었고, 김숙은 "50만원은 해야지 않겠냐"며 야유했다. 박영진 역시 "저축하는것만 보면 짠돌이인줄 알겠다"고 혀를 내둘렀다.

뒤이어 의뢰인에 대한 소개가 이어졌다. 의뢰인의 목표는 내년 유학 계획이라고. 유학 경험자인 황보는 "1년 6개월 살았다. 홍콩인데 유학보단 타지에서 많이 경험하고 싶어서 떠난 것"이라며 "돈은 잃었지만 얻은게 많다"고 말했다.

그는 "그때는 12평 집에 월세 200만원 정도 됐다. 총 유학 비용은 4천만원 이상 썼다. 처음에는 돈을 아끼려고 1300원짜리 빵만 먹었다. 생각해보니 내가 무슨 부귀영화를 누리려고 이러나 싶더라. 문화를 배울수가 없었다. '이 돈 아낀다고 남는게 뭘까' 싶어서 알바를 했다. 지하철타고 가서 미팅 하고 그렇게 광고 3편을 찍었다. 혼자 좋은 레스토랑 가서 맛있는거 먹고 친구 만나서 빨리 문화 배우고 언어가 늘었다. 너무 지쳐있었는데 다녀와서 너무 좋아진게 대인기피증 없어졌다. 지금은 제가 먼저 말걸고 다 나쁘게만 보이지 않았다. 연예인 되기 전으로 돌아갔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숙은 "황보씨 유학시절에 놀러 간 적이 있는데 가는곳마다 휘파람이 불더라. 국립공원이 5시에 닫는데 닫았던 문을 다시 열어줬다"고 황보의 셀럽 면모를 전했다.

또 의뢰인이 등산모임을 나간 것을 본 김숙은 "황보씨도 등산모임 있냐"고 물었고, 황보는 "있다"고 답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10년 전만해도 송은이 언니랑 주말마다 갔다"고 말했고, 김숙은 "서로의 롤모델이고 뮤즈인거 아니냐"고 놀랐다. 박영진 역시 "이정도면 롤모델이 아니라 둘이 한몸이다. 10년전 송은이와 10년 후의 송은이"라고 말했고, 황보는 "난 끝까지 할거다.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KBS Joy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