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10배 강한 '슈퍼 면역' 생기려면…오리건대 연구진 "코로나 돌파감염 후 백신 맞아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8571명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25일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사진 = 박형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신 접종 후 코로나19에 감염되는 '돌파감염'이나 감염 뒤 백신을 접종할 경우 백신만 접종했을 때보다 10배 이상 강한 '슈퍼 면역'이 생긴다는 미국 대학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오리건 보건과학대학(OHSU) 피카두 타페세 교수팀은 25일(현지시간)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면역학'(Science Immunology)에 이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백신 접종을 마친 OHSU 직원들을 백신을 접종하고 코로나19에 걸리지 않은 집단(42명)과 완치 후 백신을 접종한 집단(31명), 돌파감염 집단(31명) 총 3개군으로 나눴다.

이후 군별로 혈액을 채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알파·베타·델타 변이에 노출하는 방법으로 각 그룹 중화항체의 바이러스 무력화 능력을 측정했다. 그러자 감염 후 백신 접종 집단과 돌파감염 집단의 중화항체는 3가지 변이를 무력화시키는 능력이 백신만 접종한 그룹보다 최소 10배 이상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백신만 접종한 집단은 나이가 많을수록 항체 반응이 떨어지는 경향을 보였다. 이런 현상은 돌파감염 집단과 감염 후 백신 접종 집단에선 관찰되지 않았다.

피카두 타페세 교수는 "코로나19에 감염된 후에 백신을 접종하든, 백신을 맞은 뒤 돌파감염이 일어나든 면역 반응에 차이가 없었다"며 "어떤 경우도 강력한, 놀라울 정도로 강한 면역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연구 결과는 자연 감염으로 항원에 추가로 노출되는 일이 백신 접종 전에 일어나든 후에 일어나든 체액 면역 반응(humoral immune response)의 양과 질, 범위를 모두 크게 증가시킨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덧붙였다.

해당 연구는 오미크론 변이가 출현하기 전에 이뤄져 해당 변이에도 같은 현상이 나타날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공동연구자인 빌 메서 교수는 "현시점에서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많은 백신 접종자가 돌파감염에 걸리고 있다"면서 "결국 강력한 혼합 면역을 획득하게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긍정적인 전망을 내놨다.

그러면서 "전염력이 매우 강한 오미크론 변이가 전 세계에 퍼지면서 돌파 감염이 많이 증가하는 상황을 고려할 때 혼합 면역이 팬데믹 종식을 앞당기는 데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공동연구자인 마르셀 컬린 교수는 "자연 감염에 의한 면역은 그 강도가 사람마다 다르지만 자연 감염 후 백신 접종은 항상 면역 반응이 매우 강하다"며 "이 연구 결과는 코로나19가 장차 팬데믹이 아니라 계절성 감기 같은 엔데믹(풍토병화)으로 바뀔 것임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