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역대 미국 대통령 중 최저… ‘2년차’ 바이든, 초라한 지지율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커지는 측근 책임론

“비서실장이 바이든 중도 이미지 훼손”

“당내 진보세력과 지나치게 밀착”

바이든 중도 이미지 희석 도마위

당 내부 결속 흔들… 장악력 약화

사회복지 법안 등 석 달째 계류중

세계일보

조 바이든 대통령이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부통령이던 시절 부통령 비서실장인 론 클레인과 함께 앉아 있는 모습. 게티 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지율 28%’.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금 당장 재선을 치른다면 당선될 수 있을까. AP통신이 공개한 지지율로 보면 패배가 확실하다. 이제 막 임기 1년이 지난 대통령의 성적표로서는 초라하기만 하다. 지난 1년간 평균 지지율은 48.9%에 그쳤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38.4%)에 이어 역대 대통령 중 가장 낮다.

바이든 대통령이 고전하는 이유가 뭘까. 여러 분석이 나오지만 ‘비서실장 리스크’도 중요 요인으로 꼽힌다. 워싱턴포스트(WP)는 진보 성향이 강한 론 클레인(61) 백악관 비서실장이 바이든 대통령의 중도 이미지를 희석하고 민주당 내부 결속을 흔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클레인은 바이든 대통령과 30여년간 정치적 고락을 함께 한 측근 중 측근이다.

25일(현지시간) WP는 “클레인 비서실장은 지난 1년간 오늘날 백악관에서 잘 일어나지 않는 반발에 계속 부딪혔다”며 “가장 큰 비판은 그가 바이든 대통령의 정치적 이미지를 훼손하고, 당내 진보파 세력과 지나치게 밀착한다는 민주당 내부의 지적”이라고 보도했다.

클레인은 1987년 바이든 대통령이 처음으로 대권에 도전했을 당시에 인연을 맺은 ‘정치적 복심’이다. 2009년 바이든이 부통령을 지내던 시기에도 비서실장을 지냈다. 바이든 대통령은 당선 직후 그를 비서실장으로 앉혔다. 2014∼2015년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에볼라 대응 조정관을 맡은 경력으로 그가 코로나19 대응에서 실력을 발휘할 것이라는 기대감도 컸다.

정치전문가들은 진보파와 친밀한 클레인의 영향으로 중도 성향을 강점으로 내세운 바이든 대통령의 이미지가 희석됐다고 지적한다. 이 과정에서 민주당 내 중도파 중진 의원들이 등을 돌렸고 백악관의 장악력 약화로 이어졌다. 바이든 대통령이 의욕적으로 추진해 오던 2조 달러 규모의 사회복지 법안이 상원에서 석달째 계류중인 게 대표적이다. 국민 투표권 보호를 위한 입법도 민주당 내부에서 제동이 걸렸다.

세계일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워싱턴=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같은 당 소속으로 하원을 이끄는 낸시 펠로시와 갈등도 예사롭지 않다. 지난해 10월 ‘바이든표 인프라 법안’의 하원 표결 과정에서 당내 중도파와 갈등이 있었다. 백악관은 적극 나서기 보다 ‘기다리기 전략’으로 의회 결정만 기다렸다. 이를 주도한 인물이 클레인 비서실장이다. 한 소식통은 WP에 “결정적인 시기에 펠로시 의장 등 민주당 하원 지도부가 클레인 비서실장에게 불만을 품게 됐다”고 전했다.

‘여당 내 야당’으로 불리는 조 맨친 상원의원도 백악관 참모진에 대해 공개적으로 불만을 표시했다. 맨친 의원은 지난달 2조2000억규모 복지·인프라 법안에 대해 “과도한 예산”이라며 상원 표결을 막기도 했다. WP는 맨친 의원 측근을 인용해 “이 불만은 클레인 비서실장에게 집중된 것”이라며 “(맨친 의원은) 그가 바이든 대통령에게 진보적 정책을 펴라고 압력을 가하고 있다고 본다”고 전했다.

세계일보

조 맨친 민주당 상원의원.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클레인 비서실장을 향한 비판이 대통령 당선 후 소통에서 ‘불통’으로 급변한 바이든의 스타일과 관련있다는 시각이 있다. 백악관 비서실장은 ‘대통령 비난을 대신 받는 화살받이’ 역할을 하는 게 숙명이다. 대통령이 전면에 나서지 않다보니 비서실장에게 화살이 돌아가고 있다는 것이다.

클레인 비서실장도 비판을 잘 아는 눈치다. 그는 WP에 “(나에게 비난이 집중되는 것도) 팀워크라고 생각한다”며 “일이 잘못될 때 맞서는 게 백악관 비서실장으로서 일”이라며 “(바이든 대통령이) 올해는 더 많은 시간을 도로에서 보내고, 미국인과 교류하는 그의 특유의 모습을 더 많이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병훈 기자 bhoo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