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배슬기, ♥심리섭에 지갑 선물받고 활짝…"너무 비싸서 손 떨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가수 겸 배우 배슬기가 선물받은 명품 지갑을 자랑했다.

배슬기는 26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갑 낡았다고 선물 받음"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너무 비싸서 손떨림;;; 노래부르던 짱어구이까지 많이 바쁜 와중에도.. 오늘 데이트 풀코스로 챙겨줌"이라며 "힁,, 고마워여♥ 나달나달 헤질때까지 들고 다닐게!!"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 배슬기는 명품 매장 앞에서 선물받은 지갑이 든 쇼핑백을 들고서 기뻐하는 모습이다. 마스크를 잠시 벗고 미소짓는 그의 모습에서 행복감이 느껴진다.

한편, 1986년생으로 만 36세가 되는 배슬기는 지난 2020년 11월 2살 연하의 유튜버 심리섭과 결혼했다.

사진= 배슬기 인스타그램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