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결속 다지는 尹 "낮은 자세로"...김건희 사과문은 '고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더 낮은 자세로 선거에 임하자고 내부 결속을 다지면서, 네거티브를 중단하자는 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제안에는, 검증은 국민의 권리라고 일축했습니다.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음'에 대한 사과문 발표를 두고는 고심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경국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소속 국회의원들과 전국 당협 위원장들을 한 자리에 모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