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국이 건질라…미, F-35 남중국해 추락에 긴급 수습작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하는 중국대응 주목

"미, 중 밀착감시 속 몇달간 작업 지속할 수도"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미국 해군이 남중국해에 떨어진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를 중국보다 먼저 수습하기 위해 작전을 준비 중이라고 CNN 방송이 26일 보도했다.

이는 매우 복잡한 작전으로, 중국 역시 이를 면밀히 감시할 것이라고 CNN은 전했다.

앞서 지난 24일 남중국해에서 훈련 중이던 F-35C 전투기가 칼빈슨함 갑판에 추락한 뒤 바다에 빠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