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9일부터 신속항원검사... 참여 동네 병·의원은 뒤늦게 '모집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오미크론 대응 단계 전환이 본격 시행된 26일 오전 경기도 안성시보건소의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신속항원검사를 받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미크론으로 신규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1만 명을 넘어선 26일, 당초 설 연휴 이후에나 PCR검사에서 신속항원검사로 검사체계의 무게추를 옮기겠다던 방역당국은 그 시행시기를 29일로 앞당겼다.

일단 전국 선별진료소에서 신속항원검사를 먼저 실시하고, 설 연휴 이후인 다음 달 3일부터는 동네 병·의원으로까지 확대하겠다는 얘기다. 하지만 병·의원이 여기에 얼마나 동참할지, 이들 병·의원이 진료 및 재택치료까지 진행할지에 대해서는 여전히 "협의 중"이란 맥 빠진 대답만 내놨다.

29일부터 신속항원검사 키트 제공... 3일부턴 고위험군만 PCR

한국일보

오미크론 변이 대응체계 전환이 임박한 가운데 26일 대구 동구 한 약국에 코로나19 자가진단키트 박스가 비어 있다. 이날 약사는 ‘요즘 자가진단키트를 찾는 사람이 늘었다. 평소보다 1.5배 이상이 판매되는 것 같다'고 밝혔다. 대구=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미크론 대응단계에서 고위험군이 아닌 일반인들 검사는 선별진료소나 호흡기클리닉을 포함한 동네 병·의원에서 신속항원검사부터 먼저 받도록 하는 게 골자다. 여기서 양성이 나와야 PCR검사를 받을 수 있다. 이에 따라 일반인들은 29일부터 전국 256개 선별진료소에서 자가검사키트를 통해 무료로 신속항원검사를 받는다. 다음 달 2일까지는 원한다면 PCR검사를 받을 수 있지만, 3일 이후엔 고위험군만 PCR검사를 받는다.

선별진료소에서 자가검사키트 사용은 의료진 감독하에 진행된다. 대기 줄이 너무 길거나 다른 사정이 있을 경우 자가검사키트를 받아 집에 가서 해도 된다. 다만 방역패스로 쓸 수 있는 음성확인서는 발급되지 않는다. 의료진의 감독하에 검사 뒤 음성 판정을 받으면 24시간 동안 유효한 음성확인서가 발급된다.

다음 달 3일부터는 전국의 호흡기클리닉에서 진료비를 내고 신속항원검사를 받을 수도 있다. 호흡기클리닉은 2020년 코로나19 1년 차 때부터 호흡기 환자 치료를 위해 활성화됐는데, 나름대로 음압시설과 동선 분리체계 등을 갖추고 있어 다른 병·의원보다는 감염 위험이 낮다는 장점이 있다.

400개뿐인 호흡기클리닉... 동네 병·의원 참여는 아직 미정

한국일보

오미크론 변이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인근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PCR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최주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데 호흡기클리닉은 전국에 431개뿐이다. 오미크론으로 늘어날 확진자들을 감당하려면 이외 동네 병·의원들 참여가 늘어야 한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병·의원이 참여할지는 아직도 '논의 중'이다.

이날부터 오미크론 대응단계 전환이 시범 적용된다던 광주 등 4개 지역에서도 호흡기클리닉을 제외한 병·의원들은 신속항원검사를 실시하지 않고 있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환기시설 구비 등 신속항원검사를 할 여건에 대한 기준을 정부가 만들고 이를 의료단체에 전달해 참여 가능한 병·의원들을 모집하려는 상황"이라며 "아직까지는 없던 기준을 만든 정도"라고 밝혔다.

코로나19 검사에 참여할 동네 병·의원 기준을 이제야 마련하고, 또 참여할 병·의원을 이제야 모집하려다 보니, 재택과 외래까지 감당해낼 수준까지 동네 병·의원을 가동하려면 언제까지 기다려야 하느냐는 우려가 나온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재택치료 대상자는 3만7,071명으로 최대 관리인원(5만8,000명)의 64% 수준까지 차올랐다. 앞으로 확진자가 늘면 환자의 90%까지 재택치료로 전환한다. 재택치료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게 뻔한데, 여기에 참여할 병·의원이 현재 호흡기클리닉 수준에 머문다면, 경증 환자 관리에 구멍이 생길 수 있다.

방역당국은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이런 변화가 즉각적으로 모든 곳에서 동시에 일어나지 않는다"면서 "선별진료소에서 PCR검사와 신속항원검사를 병행하고, 동네 병·의원들의 참여를 점진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지혜 기자 5g@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