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허경영, 심상정 앞섰다... 대선 다자대결 지지율 조사 4위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선 후보.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선후보가 후보 다자대결 지지율 조사에서 심상정 정의당 후보를 앞서 4위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6일 나왔다.

뉴스핌이 여론조사 기관 코리아정보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선 후보 지지도 조사(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 따르면, 허 후보는 5.6%의 지지율을 기록해 3.1%를 기록한 심 후보보다 지지율이 높았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42.4%,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35.6%,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8.8%의 지지율을 보였다.

허 후보는 같은 기관이 실시한 지난주 여론조사에 비해 3.1% 포인트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평균 지지율 5% 이상인 대선 후보자는 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 토론회 참여 대상이 된다. 허 후보가 5% 이상 지지율을 유지한다면 방송토론도 참여할 수 있다는 얘기다.

황비웅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