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64억 FA 듀오' 손아섭·박건우 "공룡군단 우승이 목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이번 겨울 NC로 이적한 손아섭과 박건우가 공룡군단 유니폼을 입고 팬들에게 인사했습니다.

친정 팀과 결별은 아쉽지만 새 목표, 한국시리즈 우승을 향해 포부를 다졌습니다.

신윤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FA 계약으로 'NC맨'이 된 '국가대표급 외야수' 손아섭과 박건우.

비대면 입단식을 통해 팬들과의 첫 인사에 나섰습니다.

새 유니폼을 입고서야 NC행 실감이 난다며 우승을 향한 포부부터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