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찬희 신임 삼성준법위원장 "지배구조개선 반드시 해결할 과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찬희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신임 위원장이 26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삼성의 지배구조 개선에 대해 내외부 구성원의 의견을 경청하고 해결책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추진 과제 선정의 기본 원칙에 대해 밝혔다.

이 위원장은 "1기 위원회가 삼성이 나아가야할 준법경영의 방향을 정확하게 제시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이제 그 방향을 향해 길을 닦고 넓히는 일이 주어진 과제"라고 말했다.